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대통령 "바이든 정부 출발에 한국도 동행, 같이 갑시다!"

2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제46대 미국 대통령으로 취임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바이든 정부의 출발에 한국도 동행합니다. 같이 갑시다!”라는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글을 올려 20일(현지시간) 임기를 시작한 조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을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을 축하한다. 미국이 돌아왔다”며 “미국의 새로운 시작은 민주주의를 더욱 위대하게 할 것이다. ‘하나 된 미국’(America United)을 향한 여정을 우리 국민들과 함께 성원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한국은 자유를 향한 미국의 길을 항상 신뢰하며, 굳건한 동맹으로서 한반도와 역내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하겠다”며 “보건, 안보, 경제, 기후변화 같은 글로벌 현안의 공조를 통해 한미동맹이 더욱 강화되리라 믿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반드시 ‘더 위대한 재건’(Build Back Better)으로 세계를 놀라게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21일 문재인 대통령 트위터에 올라온 글. 트위터 캡처

21일 문재인 대통령 트위터에 올라온 글. 트위터 캡처

 
46대 대통령을 취임한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48분 워싱턴 시내 국회의사당에서 취임 선서를 한 뒤 12시를 기점으로 최고 통수권자가 됐다.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은 바이든 대통령에 앞서 선서했다. 3수 끝에 대선에서 승리한 바이든 대통령은 78세로 역대 최고령 대통령이 됐다. 해리스 부통령은 첫 여성이자, 첫 흑인, 첫 남아시아계 부통령에 올랐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