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쉬고 오니 더 뜨거워진 KCC, 웬만해선 그들을 막을 수 없다

KCC 선수들이 지난 19일 LG전 38점차 대승을 거둔 뒤 환호하고 있다. KBL 제공

KCC 선수들이 지난 19일 LG전 38점차 대승을 거둔 뒤 환호하고 있다. KBL 제공

 
12명 전원 득점. 11연승과 38점 차 대승. 전주 KCC의 수확물이다.
 
KCC는 19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1시즌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창원 LG와 경기에서 92-54 대승, 연승 기록을 11경기로 늘렸다. 지난해 12월 13일 안양 KGC인삼공사전 패배를 끝으로 한 달 넘게 지지 않았다. 2위 고양 오리온(18승12패)과 4경기 차 단독 1위(22승8패)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어느덧 구단 최다 연승 기록(12연승) 타이 기록도 코 앞이다. KCC가 21일 서울 삼성전에서 승리하면 2015~16시즌 이후 5시즌 만에 구단 최다 연승 타이기록을 세운다.
 
파죽의 10연승 뒤 휴식기를 즐겼던 KCC가 더 뜨거워졌다. 10년 만의 우승에 도전하는 KCC는 올 시즌 전창진 감독이 추구하는 팀 컬러가 선명해지면서 다른 팀들이 따라잡기 힘든 팀이 되고 있다. 먼저 KCC는 라건아와 타일러 데이비스라는 확실한 외국인 카드를 보유하고 있다. 국내 선수 득점 1위(15.3득점), 리바운드 2위(6.2개)인 송교창과 이정현이라는 원투펀치도 자랑한다. 다른 국내 선수들도 안정적인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LG전에서 기록한 92득점의 분포를 살펴보면 이 점이 명확하게 드러난다.
 
KCC는 LG전 엔트리에 이름을 올린 12명의 선수 전원이 득점에 성공했다. 라건아가 20득점 11리바운드로 가장 많은 득점을 올렸고, 송교창(15득점)과 타일러 데이비스(13득점 12리바운드)가 뒤를 이었다. 이정현, 유현준, 김지완, 김상규가 나란히 7득점씩 기록했다. 정창영(5득점), 박지훈(4득점), 송창용(3득점), 유성호와 유병훈이 각각 2득점씩 올렸다. 공수 양면에서 다같이 움직이면서 밸런스를 맞추니 짜임새가 좋다. 내·외곽의 조화가 좋고, 특정 선수에게 지나치게 의존하지 않다는 것도 강점이다.
 
KCC는 평균 득점 3위(81.6점), 최소 실점 1위(73.9점)에 리바운드와 야투 성공률도 각각 평균 39.2개, 47.4%로 가장 좋다. 11연승 기간으로 한정하면 평균 득실점과 리바운드, 어시스트, 팀 속공 모두 1위다.
 
또 하나 눈에 띄는 부분은 출전 시간이다. KCC에서 가장 오래 뛰는 선수는 송교창(경기당 32분 29초)이고, 그 다음이 김지완(28분 10초), 이정현(27분21초), 유현준(26분35초) 순이다. 선수단의 출전 시간 배분이 잘 이뤄지고 있다. 외국인 선수들도 예외가 없다. 타일러 데이비스가 22분 53초를 뛰며 평균 15.6득점 10.6리바운드를 기록 중이고, 라건아는 19분 10초를 뛰며 13득점 8.8리바운드를 잡아내고 있다. 덕분에 KCC의 골밑은 40분 내내 최상의 집중력을 자랑한다.
 
물 샐 틈 없는 경기력을 과시하고 있는 KCC는 KBL 최다 연승 기록에도 도전할 수 있다. 리그 최다 연승 기록은 현대모비스가 2012~13시즌 13연승에 이어 2013~14시즌 개막 4연승을 거두며 세운 17연승. 단일 시즌은 원주 동부(현 DB)의 2011~12시즌 16연승이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