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제성도 긴장, '예측불허' KT 국내 선발진 경쟁

KT 선발 경쟁은 2021시즌 내내 이어질 전망이다. KT 제공

KT 선발 경쟁은 2021시즌 내내 이어질 전망이다. KT 제공

 
'국내 에이스' 수식어를 가진 투수만 3명이 모였다. 2021시즌 KT 선발진 진입 경쟁은 예측불허다. 
 
2019시즌, KT가 구성한 개막 로테이션은 2달도 채 가동되지 못했다. 좌완 투수 금민철은 부진, 우완 이대은은 부상으로 이탈했다. 이강철 감독은 부임 첫 시즌 초반부터 찾아온 위기에서 마무리캠프부터 '선발감'으로 점찍은 배제성과 김민수를 기용했다. 두 투수 모두 '대체 선발' 꼬리표를 떼고 시즌 후반까지 로테이션을 소화했다. KT는 그해 창단 최고 승률(0.500)을 기록했고, 기회를 얻은 젊은 선수들의 성장세를 동력 삼아 2020시즌 창단 첫 포스트시즌 진출도 해냈다. 
 
현재 KT 선발 자원은 많다. 배제성은 2년(2019~20시즌) 연속 10승을 거두며 입지를 굳혔다. 2020시즌 13승(6패)을 거두며 신인왕에 오른 소형준은 2021시즌이 더 기대되는 투수다. 군 복무를 마치고 복귀한 우완 사이드암 투수 고영표도 있다. 2017시즌 8승(12패)을 거두며 KT 3선발을 맡았던 투수다. 세 투수 모두 '국내 에이스'로 불렸다.
 
장기 레이스 변수도 대비해야 한다. 현실적으로 개막 로테이션이 시즌 마지막 주까지 이어지길 바랄 순 없다. 외국인 선수조차 로테이션에서 이탈할 수 있다. KT는 이미 이강철 감독 이하 코칭 스태프가 철저한 준비를 통해 이탈 변수에 잘 대응한 전력이 있다. 선발 투수를 최대한 많이 확보하기 위해 오는 스프링캠프에서도 시야를 넓힐 전망이다.
 
배제성, 소형준, 고영표도 자리 보장을 장담할 수 없다. 지난해 신인이었던 소형준이 자리를 꿰찬 것처럼, 다른 투수가 스프링캠프에서 두각을 드러낼 수 있다. 국내 선발진 세 자리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2019~20시즌 개막 로테이션에 포함됐던 우완 김민, 잠재력을 인정받은 좌완 박세진은 군 복무를 앞두고 있다. 그러나 예비 자원은 풍부하다. 선발진에 공백이 생길 때마다 투입돼 기대보다 잘 던진 김민수가 대표적이다. 선발로 나설 때 더 좋은 투구를 보여주는 투수다. 팔꿈치 수술을 받은 2019년 1라운더(2차 신인 드래프트) 이대은도 재활 뒤 복귀하면 선발 투수로 내세울 수 있다. 아직 잠재력을 드러내지 않은 새 얼굴 등장도 기대된다. 
 
선발 경쟁도 치열해질 수밖에 없다. 배제성은 이런 팀 상황을 잘 이해하고 있다. 리그 대표 영건으로 인정받고 있지만, 자만은 없다. 그는 "자리는 한정돼 있고 선수는 계속 등장한다. 팀이 점차 강해지는 것 같다. 그러나 나는 하위 라운드(2015년 9라운드)에 지명됐다. 경쟁을 통해 밑바닥에서 올라왔다. 언제나 경쟁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국내 에이스' 세 투수가 모두 뛰는 2021시즌. KT 선발진 경쟁이 주목된다. 
 
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