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상]“철거하면 영산강은 또랑된다”…해체 놓고 둘로 갈린 죽산보

‘죽산보가 희생양이 될 수 없다. 정치적 논리로 죽산보를 해체하지 말라.’
 

[르포]
주민들 “상시개방하라”…환경단체 “보 해체해야”

 20일 오후 1시께 전남 나주시 다시면 죽산보 앞. 도로 곳곳에 보(洑) 해체를 반대하는 주민들이 설치한 현수막이 걸려 있었다. ‘죽산보 철거하면 영산강은 또랑된다’ 등의 문구도 눈에 띄었다. 또랑은 작은 시내(川)를 일컫는 전라도 방언이다. 
 
 이날 만난 주민들은 “정부는 왜 주민들의 의견을 들어보지도 않고 죽산보를 부수는 결정을 했느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앞서 지난 18일 대통령 직속 국가물관리위원회가 죽산보를 해체하기로 결정한 데 대한 반발이었다.
 

죽산보 해체 반대하는 주민들 왜?

20일 전남 나주시 다시면 죽산보에 해체를 반대하는 주민들이 내건 현수막이 걸려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20일 전남 나주시 다시면 죽산보에 해체를 반대하는 주민들이 내건 현수막이 걸려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이날 죽산보 앞에서 만난 주민 양치권씨는 “죽산보는 전·현 정부의 정책이나 정치적 논리로 따지기 전에 이곳 주민들이 원했던 숙원사업”이라고 했다. 그는 나주 영산포에 살면서 영산강 뱃길 복원 추진위원회의 회장도 맡고 있다.
 
 그는 “영산강은 날씨가 약간만 가물어도 금방 말라버리는 건천(乾川)인데 농업용수와 관광자원 부족으로 고민하던 주민들이 앞장서 20여 년 전부터 보 설치를 원해왔다”며 “나 또한 죽산보 설치를 바랐던 주민 중 한 명”이라고 말했다.
 
 양씨는 “이곳 주민들과 함께 1997년부터 죽산보와 유사한 유량 확보시설 설치를 요구해왔다”며 “죽산보가 들어서고 농민은 가뭄 걱정을 덜었고 영산강을 이용한 뱃길, 캠핑장 등 다양한 관광자원이 생겨 주민들도 반겼는데 이제는 해체한다니 말이 되느냐”고 했다.
 

“주민 의견 들었다면 해체 못 해”

 
20일 전남 나주시 다시면 죽산보 앞에서 인근 주민이 죽산보 해체를 반대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20일 전남 나주시 다시면 죽산보 앞에서 인근 주민이 죽산보 해체를 반대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죽산보 인근 주민들로 구성된 ‘죽산보 철거 반대 대책위원회’는 지난 19일 성명서를 통해 “죽산보 해체를 결정한 물관리위원회 위원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영산강 유역 주민들을 대변할 사람은 단 한 명도 없었다”고 해체 결정에 반발했다.
 
 앞서 이곳 주민들은 지난해 11월을 전후로 약 70일 동안 죽산보 해체를 반대하는 1인 시위와 농성도 벌였었다. 대책위 관계자는 “죽산보 해체를 반대하는 주민과 관광객 등 5000여 명의 서명을 받아 국토부 등에 전달했었다”며 “주민 의견을 조금이라도 들었다면 이렇게 쉽게 죽산보 해체 결정을 내릴 수 없다”고 했다.
 

“보 해체 대신 상시개방해야”

해체가 결정된 전남 나주시 다시면 죽산보 전경. 프리랜서 장정필

해체가 결정된 전남 나주시 다시면 죽산보 전경. 프리랜서 장정필

 
 철거 반대 대책위는 “죽산보를 해체하는 대신 ‘상시개방’을 원한다”고 밝혔다. 상시개방으로 영산강 수위는 낮아지더라도 앞으로 다가올 가뭄이나 홍수 때 유량조절을 통해 기후재난에 대응할 수 있기 때문에 시설만큼은 유지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들은 정부에서 죽산보 해체를 강행하면 법적 투쟁이나 죽산보 점거 등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대책위 관계자는 “1600억원이나 들여 설치한 보를 또다시 250억원을 들여 부수기보다 적절히 이용하면 될 일”이라며 “죽산보는 국가재난방지시설이기 때문에 정치적인 논리로 철거를 결정할 수 없다”고 했다.  
 

해체 시기 놓고 갈등 불씨 남아

20일 전남 나주시 다시면 죽산보 인근 강물이 뿌옇게 탁한 초록빛을 띄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20일 전남 나주시 다시면 죽산보 인근 강물이 뿌옇게 탁한 초록빛을 띄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이날 죽산보에서 바라본 영산강은 물결 하나 없이 잔잔했다. 강물은 탁한 초록빛으로 가득했고 뿌옇게 떠다니는 부유물질 때문에 강바닥도 보이지 않았다. 환경단체들은 “2011년 완공된 죽산보와 승촌보가 강의 흐름을 막으면서 생긴 환경오염”이라는 입장이다. 이들이 “죽어가는 영산강을 되살리려면 보를 즉각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이유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인근 주민과 환경단체끼리 입장 차이가 커 갈등이 반복될 가능성이 크다는 말이 나온다. 물관리위원회가 구체적인 죽산보 해체 시기를 정하지 않고 “장기적 안목과 지역 여건을 고려해 결정한다”는 방침만 밝힌 것을 놓고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환경운동연합 등 영산강 재자연화를 촉구하는 환경단체들은 “영산강 보 해체가 주춤한다면 자연성 회복은 공염불이 될 것”이라며 “승촌보와 죽산보 개방을 확대하고 보 해체를 즉각 추진하라”고 밝혔다.
 
 반면 죽산보 철거 반대 대책위는 “죽산보 해체 시기가 정해지지 않은 점은 그나마 다행”이라며 “반드시 죽산보를 지켜내고 상시개방하는 방향으로 유도하겠다”고 했다.
 
나주=진창일 기자 jin.cha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