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이든 취임일, 美 뉴욕증시 상승 출발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 AFP=연합뉴스

미국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조 바이든 신임 미국 대통령이 취임하는 20일 상승 출발했다.
 
이날 오전 9시 53분(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76.86포인트(0.25%) 상승한 3만1007.38에 거래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4.25포인트(0.64%) 오른 3823.1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54.73포인트(1.17%) 상승한 1만3351.90에 거래됐다.
 
시장은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식을 주시하고 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정오 제46대 미국 대통령에 취임한다. 바이든 신임 대통령이 취임식에서 어떠한 메시지를 내놓을지 시장도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바이든 신임 대통령이 이미 1조9000억 달러 추가 부양책 도입을 예고한 만큼 적극적인 경기 부양 방침을 재확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재닛 옐런 재무장관 지명자도 전날 인준 청문회에서 "금리가 역사적 저점에 있는 지금 우리가 할 수 있는 가장 현명한 일은 크게 행동하는 것"이라며 공격적인 재정 지출 확대 방침을 확인했다.
 
반면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을 전후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폭력 시위가 재발할 수 있다는 우려도 상존한다.
 
이날 주요 기업 실적도 증시에 활력을 제공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수혜 기업으로 꼽히는 넷플릭스 주가는 이날 개장 전 거래에서 15% 가까이 급등했다. 넷플릭스 경쟁사인 디즈니 주가도 개장 전 3% 내외 동반 상승했다.  
 
대형 은행인 모건스탠리도 시장 예상을 훌쩍 웃도는 4분기 순익과 매출을 기록해 개장 전 2% 내외 주가 상승을 기록했다. 4분기 기업 실적은 대체로 시장 예상보다 양호한 상황이다.
 
유럽 주요국 증시도 강세다. 범유럽지수인 Stoxx 600지수는 0.74% 올랐다.
 
국제유가도 상승했다. 2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1.21% 상승한 53.62달러에, 브렌트유는 1.09% 오른 56.51달러에 움직였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