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즈스토리] 동태전·새우전 등 9가지 모둠 포장맛의 장인이 직접 부쳐 더 맛있어요

 김영희 사장이 부침개 모둠 세트를 보여 주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김영희 사장이 부침개 모둠 세트를 보여 주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명절 음식을 준비할 때 귀찮고 힘든 일 중의 하나가 전 부치는 것이다. 일손이 많이 갈 뿐 아니라 몸도 고되다. 기름 냄새가 옷가지와 몸에 배기도 한다.
 

본향한정식

사진은 인삼전복장. 프리랜서 장정필

사진은 인삼전복장. 프리랜서 장정필

광주광역시 마이다스호텔 안에 있는 본향한정식이 설 명절을 앞두고 부침개 상품을 준비했다. 김영희(58) 사장이 직원들과 함께 직접 전을 부쳤다.
 
김 사장은 조리기능장이자 대한민국한식협회 지정 조리명인이다. 한국관광음식박람회에서 대통령상 등을 수상한 맛의 장인이다.
 
본향한정식은 설 명절 상품으로 소고기육전·돼지고기동그랑땡·새우전·동태전·산적·오뎅전·연근전·호박전·표고버섯전 등 9가지를 모둠 포장해 택배로 보내준다.
 
김 사장은 “사전 판매해 본 결과 여성들의 반응이 아주 좋다”며 “그렇지만 우리도 일손이 달려 이번 설 명절에 100여 세트 정도만 주문받을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입금계좌: 농협 351 1149 5500 13 김영희 ※주문: 010-8868-1096, 062-973-4412·4414

※입금계좌: 농협 351 1149 5500 13 김영희 ※주문: 010-8868-1096, 062-973-4412·4414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