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내 첫 도입 백신은 화이자, 내달초 5만명분 온다

내달 초 국내에 처음 들어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은 다국가 백신 공급 연합체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공급받는 화이자 백신으로 확인됐다.
 

정세균 “2월초 받겠냐 연락 왔다”
아스트라 백신보다 먼저 들어와
“2000만명분 노바백스도 곧 확보”

익명을 요구한 방역당국 관계자는 20일 “내달 초 코백스 퍼실리티와 계약한 1000만명 중 먼저 도착할 5만명분은 화이자 백신”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는 MBC 라디오에 출연해 “(코백스로부터) 2월 초에 받겠냐는 연락이 와 받겠다고 답변하고 지금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한국은 코백스를 통해 1000만명분을 확보해 놓은 상태이지만 그간 구체적인 도입 시기, 백신 종류는 확인되지 않았다.
 
화이자 백신은 영하 70도 내외에서 유통돼야 한다. 이 때문에 코백스 초기 물량은 ‘콜드체인’을 확보한 나라에 우선 분배될 가능성이 컸다. 정부는 코백스 외에 아스트라제네카와 1000만명분, 얀센과 600만명분, 화이자와 1000만명분, 모더나와 2000만명분의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관련기사

 
이에 더해 정부는 미국 노바백스의코로나19 백신(NVX-CoV2372) 2000만명분을 추가로 확보한다고 20일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화상회의를 통해 스탠리 에르크노바백스 대표와 백신 기술 이전과 국내 공급 방식 등을 논의했다. 노바백스 백신은 SK바이오사이언스가 위탁생산을 맡은 제품으로 기술 이전 방식으로 코로나19 백신을 국내에 공급하는 방안을 추진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로써 정부가 확보한 코로나19 백신은 총 7600만명분으로 늘어난다. 인구(5182만명) 대비 146.7% 물량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북 안동의 SK바이오 공장을 찾아 백신생산 현장을 둘러보고 이번 계약에 대해 “생산뿐 아니라 기술이전까지 받는 특별한 의미가 있다”며 “우리 백신 개발을 앞당기는 데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해당 계약은 이르면 이달 안에 이뤄질 것이라고 예상하면서 “백신이 이르면 5월에도 공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바백스 백신은 면역 반응을 일으키는 바이러스(항원)의 일부 단백질만 선별해 유전자 재조합 기술로 합성한 ‘합성항원 백신’이다.
 
스탠리 대표는 “3상 실험을 남아프리카공화국·미국·영국 등 3개국에서 진행 중인데 효과성을 입증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문 대통령과의 화상회의에서 말했다. 올 1분기에 최종 임상 결과가 보고될 전망이다. 노바백스 백신은 냉장보관(영상 2~8도)도 가능해 화이자 백신(영하 70도)이나 모더나 백신(영하 20도)보다 유통에 유리하다.  
 
김민욱·문희철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