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이자 두번 맞은 사람 98%가 항체 생성됐다”

이스라엘 하이파에서 지난 11일 화이자 백신 접종이 이뤄지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스라엘 하이파에서 지난 11일 화이자 백신 접종이 이뤄지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스라엘에서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을 두 차례 맞은 사람의 98%가 바이러스를 퇴치할 수 있는 높은 수준의 항체를 생성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실제 접종을 통해 백신의 효능이 처음 확인된 것이다.
 

이스라엘, 실제 접종 효능 첫 확인
백신 맞은 사람 102명 혈청 연구
“100명 코로나 퇴치 수준 항체 생겨”

19일(현지시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에 따르면 이스라엘 텔아비브 외곽 라마트간에 있는 세바 메디컬센터는 화이자 백신을 두 차례 모두 맞은 센터 직원 102명을 대상으로 혈청학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100명에게서 코로나19에 걸렸다가 회복된 사람들이 생성한 항체보다 더 많은 항체가 확인된 것으로 나타났다. 병원 측은 첫번째 백신을 접종했을 때보다 두 번째 백신을 맞은 뒤 일주일 후 항체가 6~20배 수준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세바 메디컬센터의 전염병 역학부서 책임자인 길리 레게브 요하이 박사는 “백신 접종을 한 사람들은 바이러스를 억제할 만큼 항체 수치가 높기 때문에 감염되거나 바이러스를 전파할 가능성이 작다”고 분석했다. 이어 “이건 백신이 훌륭하게 작동한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이번 결과는 화이자 백신의 임상 시험과 일치하며 예상 결과를 훨씬 뛰어넘는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화이자 백신 임상 최종 단계인 3상에선 백신을 한 차례 맞았을 때 감염 예방 효과가 평균 52%로 나타났다. 그런데 2차 접종 6일 이후 90.5%, 7일 후엔 95%까지 예방 효과가 올라갔다. 텔레그래프는 “이번 연구는 화이자 백신 효능에 관한 실험실 밖에서 수행된 첫 번째 연구”라면서 “이는 코로나19 백신이 팬데믹을 멈출 수 있다는 첫 번째 징후”라고 논평했다.
 
다만, 병원 측은 102명 중 두 명의 직원에게선 낮은 수준의 항체가 생성됐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한 명은 면역 체계가 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2월 20일부터 화이자 백신 접종에 돌입한 이스라엘에선 희망적인 연구 결과가 속속 나오고 있다. 앞서 이스라엘 보건기관 클라릿은 백신을 한 차례 맞은 60세 이상 국민의 코로나19 양성 판정 비율이 비접종자 집단보다 33%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연구는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60세 이상 국민 약 20만명과 맞지 않은 60세 이상 국민 약 20만명을 비교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스라엘은 인구대비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전 세계 국가 중 압도적인 1위를 기록하고 있다. 20일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이스라엘은 전체 인구(약 860만명)의 29.8%가 백신을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