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마지막 뒤끝…바이든 줘야할 '핵가방' 들고 떠났다

1월 20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영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백악관을 떠나기 전, 군 관계자가 미국 대통령의 핵가방을 대통령 전용기에 운반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1월 20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영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백악관을 떠나기 전, 군 관계자가 미국 대통령의 핵가방을 대통령 전용기에 운반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해 열린 미국 대통령 선거 결과에 승복하지 않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조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식이 열리는 20일(현지시간)까지 뒤끝을 남기게 됐다. 트럼프 대통령이 후임 대통령 취임식에 불참하기로 해 '핵가방'(Nuclear football)이 직접 전달되지 않는 이례적인 상황이 발생해서다.
 
19일 CNN은 "일반적으로 (핵가방은) 바이든 당선인이 취임 선서를 하는 동안 군 관계자에 의해 전달된다"며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식 전 워싱턴DC를 떠날 것으로 예상돼 핵가방 전달은 이전과는 다른 방식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전했다. 
 
핵가방은 미국 대통령이 유사시 핵무기 공격 명령을 내릴 수 있는 서류가방 형태의 장비를 의미한다. 이 때문에 핵가방은 미국 대통령과 항상 동행한다. 군 관계자의 손에 들려 대통령의 동선과 함께 움직이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식이 열리기 약 4시간 전인 이날 오전 8시 20분께 대통령 전용 헬기인 마린원을 타고 백악관을 출발해 앤드루스 공군기지로 떠났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지에서 스스로 마련한 별도의 환송 행사를 한 뒤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을 타고 플로리다로 갈 예정이다. 전임 대통령이 신임 대통령의 취임식에 불참하는 것은 152년 만에 처음 있는 일로, 이 과정에서 바이든 당선인에게 자연스럽게 전달돼야 할 핵가방도 트럼프 대통령을 따라 플로리다로 가게 됐다.
 
전문가의 설명을 인용한 CNN에 따르면 이번 취임식에서는 여러 대의 핵가방이 운용된다. 20일 취임식 당일 트럼프 대통령이 플로리다로 들고 떠난 핵가방 외에, 또 다른 핵가방이 바이든 당선인 취임식장에 배치된다는 설명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 종료와 바이든 당선인의 임기가 시작되는 낮 12시를 기점으로 핵 코드도 자동으로 바뀐다. 또한 핵가방을 들고 트럼프 대통령과 동행해 플로리다로 날아간 군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 종료를 기점으로 이를 다시 워싱턴으로 들고 돌아오게 된다. 이 가방은 바이든 당선인의 핵가방을 담당할 새로운 군 관계자에게 전달될 것이라고 CNN은 설명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