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野 조수진 "박범계, 아파트·예금·콘도까지 재산신고 누락"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토지뿐 아니라 예금·아파트·콘도까지 재산 신고에서 누락했다는 의혹이 20일 제기됐다. 국회 법사위 소속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2012년 박 후보자가 국회의원에 당선 된 뒤 낸 재산신고 목록에서 1억원대의 재산이 증발했다고 지적했다.
 
2012년 박 후보자는 7억9800여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보유하고 있던 대전 유성구 소재 105㎡(약 32평) 아파트는 신고하지 않았다. 대신 박 후보자는 재산신고 등록 기간을 이틀 넘긴 그해 6월 1일 해당 아파트를 1억6700만원에 매도했다.
 
이밖에 4000만원대 예금(12개 금융기관에 4200여만원 등)도 이듬해인 2013년에서야 신고했다. 또 2012년 재산 신고에서 누락했던 배우자 명의의 경주시 콘도도 2013년에 가액 600만원으로 새로 올렸다.
 
이에 대해 박 후보자 측은 "국회의원 당선 직후 처음 재산신고를 하면서 미비하게 신고된 것"이라며 "6개월 후 진행된 2013년 정기재산변동 신고 때 확인된 사항을 반영해 스스로 바로잡았다"고 밝혔다.
 
앞서 박 후보자는 충북 영동군에 위치한 4만2476㎡(약 1만2848평) 임야 중 지분 절반을 보유하고 있었지만, 국회의원을 지내는 동안 재산 신고를 누락했던 사실이 밝혀졌다. 그는 임야 신고 누락에 대해 "국회의원 당선 후 보좌진이 재산 신고를 하는 과정에서 누락된 것"이라며 "이유를 불문하고 제 불찰이고 국민께 송구하다"고 말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