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농구 코로나 탓에 불참했는데, 벌금 2억 부과한 국제농구연맹

한국남자농구대표팀 선수들이 지난해 2월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아시아컵 태국전에서 승리한 뒤 악수를 나누고 있다. [뉴스1]

한국남자농구대표팀 선수들이 지난해 2월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아시아컵 태국전에서 승리한 뒤 악수를 나누고 있다. [뉴스1]

 
한국남자농구가 코로나19 여파로 2021 아시아컵 예선에 불참했는데, 국제농구연맹(FIBA)으로부터 벌금 2억원 징계를 받았다.  

아시아컵 불참 한국·중국에 제재금·승점 삭감

 
FIBA는 19일 “지난해 11월 열린 FIBA 아시아컵 2021 예선에 불참한 한국, 중국, 대만의 농구협회에 각각 16만스위스프랑(약 2억원)의 제재금과 대회 승점2 삭감의 징계를 내렸다”고 발표했다. FIBA는 다음 공식 대회에 정상 참가하면 제재금과 승점삭감을 절반으로 줄이겠다고 덧붙였다. 대한농구협회는 19일밤 FIBA 공문을 받았다.  
 
아시아컵 예선은 원래 지난해 2월부터 올해 2월까지 홈앤어웨이로 치러질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지난해 11월 예선은 ‘버블’처럼 한 도시에 모여 치르기로 했다. 한국이 속한 A조 경기장소는 바레인 마나마였지만, 당시 바레인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했다. 대한농구협회는 선수단 안전을 고려해 대표팀을 파견하지 않았다.  
 
대한농구협회는 지난해 8월부터 4차례나 FIBA에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FIBA는 ‘모든 회원국은 대회 참가 의무를 다해야한다. 바레인행 항공노선이 있고, 한국은 국내프로농구를 치르고 있다. 한국축구대표팀은 지난해 11월 유럽 원정을 다녀오지 않았느냐’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대한농구협회 관계자는 20일 “한국농구는 FIBA 가입 후 한번도 국제대회에 불참한 적이 없었다. 당시 바레인은 여행제한국가였다. 여러차례 소명했지만 결과가 이렇게 나왔다”고 밝혔다. 
 
아시아컵 예선은 4팀씩 6개조로 나뉘어 치러지고, 각조 상위 2팀이 본선에 직행한다. 한국은 2승(승점4)으로 필리핀(3승·승점6)에 이어 A조 2위다. 3위는 인도네시아(1승2패), 4위는 태국(4패)다. 다음 예선은 다음달 18일부터 22일까지 필리핀에서 열린다. 협회 관계자는 “2월 대회에 불참하면 8월 아시아컵 본선, 2023년 농구월드컵 예선까지 영향을 미쳐서 참가가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남자프로농구는 브레이크 기간이지만 필리핀에 다녀온 선수들은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한다. 농구협회는 “프로농구연맹 KBL과 논의중”이라고 밝혔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