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모전 표절왕' 해임한 국민의힘 "부적격 사유 공개는 곤란"

손모씨가 지난해 11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한 국민의힘 임명장. 페이스북 캡처

손모씨가 지난해 11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한 국민의힘 임명장. 페이스북 캡처

다른 사람의 창작물을 도용해 각종 문학상과 공모전에서 상을 받은 손모씨가 국민의힘 국방·안보분과 위원회에서 해임됐다.
 
국민의힘은 지난 18일 중앙위원회 인사위원회를 개최해 손씨의 해임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어 “표절 논란이 불거지기 전 개인신상과 관련한 부적격 사유가 제기됐고, 이를 확인하는 절차에 손씨가 수 차례 불응해 해임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부적격 사유는 개인적 문제라 말씀드리기 곤란하다”며 “이런 과정에서 표절 논란이 불거져 우리도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지난해 11월 19일 손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힘 제 1기 중앙위원회 국방안보분과 위원’으로 위촉됐다고 직접 알렸다. 그는 “김성태 중앙위원장님(전 원내대표 및 3선 국회의원), 김용헌 국방안보분과 위원장님(전 수도방위사령관, 합참 작전본부장) 과 함께 폭넓고 주관 있는 고견들을 많이 들을 수 있던 시간”이라며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직인이 찍힌 임명장 사진도 공개했다. 또 김성태 당시 중앙위원장 등 국민의힘 관계자들과 기념사진도 게시했다.
 

관련기사

한편 손씨는 국민의힘의 해임 결정에 대해 “깨끗하게 받아들이겠다”면서 “ 절차상 문제를 제기하거나 그럴 생각은 없다. 사회적으로 문제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아시아경제를 통해 밝혔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