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희목 제약바이오협회 회장, 2023년 2월로 임기 연장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

원희목 회장이 한국제약바이오협회를 2년 더 이끌게 됐다.
 
제약바이오협회 이사장단은 19일 2021년도 제1차 회의를 열고 원 회장의 임기 연장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원 회장의 임기는 2023년 2월까지 연장됐다. 임기 2년의 회장은 한 차례 연임이 가능하고, 연임된 회장에 한해 이사장단의 특별 결의로 1회 임기 연장이 가능하도록 규정한 정관에 따른 것이다. 원 회장은 2017년 2월 제21대 회장에 취임했으며, 2019년 2월 다시 임기 2년의 회장으로 연임했다.
 
이사장단은 "코로나19 속 제약바이오산업에 대한 국민적 기대를 고려하면 그간 협회를 이끌어온 원 회장이 우리 산업의 글로벌 성공을 도출할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원 회장은 "그간 추진해온 다양한 민관협력과 산업 혁신 사업을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원 회장은 2017년 취임 직후 연구개발(R&D)과 윤리경영을 강조했다.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신약개발, 오픈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활성화, 글로벌 진출 거점 확보 등 혁신에도 방점을 두고 제약산업의 발전에 힘썼다. 지난해에는 감염병 공동 대응과 신약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협회와 회원사의 공동 출연으로 '한국혁신의약품컨소시엄'(KIMCo)을 출범시켰다.
 
원 회장은 서울대 약대 출신으로 대한약사회장. 제18대 국회의원, 한국사회보장정보원장 등을 역임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