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규 404명…코로나 1년, 누적 73,518명·사망 1,300명

오늘(20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404명으로 집계됐습니다.



386명 나온 어제보다 18명 늘었습니다.



최근 하루 확진자 수는 500명대에서 300명대까지 떨어졌다가 다시 400명대 초반으로 소폭 증가했습니다.



오늘 나온 확진자 중 국내 발생은 373명입니다.



수도권 275명(74%), 비수도권 98명(26%)입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135명, 경기 126명, 경남 18명, 인천 14명, 부산 12명, 대구·광주 각 11명, 강원·전남 각 9명, 충남·경북 7명, 제주 6명, 울산 3명, 충북·전북 각 2명, 대전 1명입니다.



세종에선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습니다.



어제 하루 수도권 임시 선별검사소 검사를 통해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67명으로, 국내 발생 18%입니다.



해외 유입 사례는 내국인 13명, 외국인 18명으로 31명이 확인됐습니다.



이들 가운데 1명만 검역 단계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30명은 입국 후 자가 격리 중에 확진됐습니다.



추정 유입국가별로는 미국 11명, 러시아·탄자니아 각 4명, 헝가리 3명, 독일 2명, 인도네시아·아랍에미리트·파키스탄·카자흐스탄·폴란드·가나·나이지리아 각 1명입니다.



위중증 환자는 12명 줄어 323명입니다.



사망자는 17명 늘어 누적 1,300명, 치명률 1.77%입니다.



지금까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73,518명(해외 유입 6,011명)입니다.



오늘은 국내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지 1년 되는 날입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오전 중대본 회의에서 "지난 1년은 위기 속에서 더 강해지는 우리의 모습을 다시 한번 확인하는 시간"이었다며 "아직 싸움은 현재 진행형이지만 곧 치료제와 백신을 사용하게 되면 '희망의 봄'을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위기의 순간마다 국민은 '연대와 협력'의 정신으로 하나 됐고, 의료진은 '헌신과 희생'의 마음으로 생사의 현장을 굳건하게 지켜줬다"면서 감사 인사도 전했습니다.



하지만 정 총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생계에 위협을 받고 일자리를 잃은 국민이 많다며 "방역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했습니다.



지난 1년간 지역 감염 사례가 단 한 명도 나오지 않은 인천시 옹진군과 전남 장흥군 사례를 들며 "주민들의 적극적인 방역 실천이 청정지역을 지켜냈다"면서 "'나 때문에 우리 동네를 위험에 빠뜨릴 수 없다'는 공감대가 크게 기여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그 어떤 방역 기준과 수칙도 '참여 방역'의 힘을 능가할 수 없단 사실을 깨닫게 됐다"며 일상 곳곳에서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거듭 당부했습니다.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