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세균 "코로나19 백신 초도물량 5만명분, 2월 초·중순 접종 목표"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백신 공동구매 연합체인 코백스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서 백신 초도물량 5만명분을 다음달 초 받을 예정이고, 같은달 초·중순 첫 접종을 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20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코백스퍼실리티와 계약한 1000만 명분 중 초도물량이 2월에 도착할 가능성이 있다”며 “‘2월 초에 받을 수 있겠느냐’하는 연락이 와서 ‘받겠다’ 답변해놓고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양이 많지는 않다”며 “10만 도즈, 한 5만명분이며 확정된 것은 아니고, 협의를 하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진행자는 정 총리에게 “1차 접종 대상은 의료진인 게 맞는가”라고 물었다. 그러자 정 총리는 “그럴 가능성이 제일 높다”며 “TF(태스크포스)가 구성돼 있는데, 의료진 또 고위험군 이렇게 해서 어떤 순서를 할 것인가를 긴밀하게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정 총리는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재난 상황에서 지방정부가 여력이 돼서 주민들에게 지원하겠다고 하면 정부는 그걸 권장해야지 그걸 못하게 할 이유는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이명박·박근혜 등 전직 대통령 사면과 관련해서는 “대통령의 사면권에 대해서 제가 왈가왈부하지 않는 게 온당한 태도”라고 했다.  
 
다만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전직 대통령이 되면 본인들이 사면의 대상이 될지도 모르는 그런 상황이 있을 수 있다”고 발언한 점에 대해서는 “야당의 대표 아닌가”라며 “좀 더 신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