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휘재, 예능서 층간소음 공개 사과 "너무 부주의했다"

개그맨 이휘재가 최근 불거진 층간소음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이휘재는 19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 132회에서 "너무 부주의했고 실수한 게 많았다"며 "(이웃에게) 잘 사과드리고 항상 연락하기로 하면서 잘 마무리됐다"고 말했다.  
 
이에 MC 박명수는 “코로나19 때문에 모든 분이 집에 많이 계시고 특히 아이들은 방학하면 더 뛰어놀아야 하는데 집에만 있다 보니 불미스러운 일이 있다”고 말을 보탰다.  
 
함께 출연한 김예령도 “우리도 손자만 둘 있다 보니 안 뛸 수가 없다”라며 이휘재를 위로했다.  
 개그맨 이휘재·문정원 부부가 빌라에서 아이들과 야구, 피구를 하는 동영상을 올리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사진 유튜브 캡처

개그맨 이휘재·문정원 부부가 빌라에서 아이들과 야구, 피구를 하는 동영상을 올리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사진 유튜브 캡처

 
최근 이휘재의 배우자인 문정원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게시물에 자신을 아래층 이웃이라고 소개한 이가 층간소음 피해를 호소하는 댓글을 달아 논란이 댔다.  
 
게시글에는 "아랫집인데 애들을 몇 시간씩 집에서 뛰게 할 거면 매트라도 제발 깔고 뛰게 해라. 벌써 다섯 번은 정중하게 부탁드린 것 같은데 언제까지 아무런 개선도 없는 상황을 참기만 해야 하느냐"는 원성이 담겼다.  
방송인 이휘재씨의 아내이자 플로리스트 문정원씨가 자신의 개인 SNS에 층간소음에 대해 사과하는 글을 올렸다. 인스타그램 @moonjungwon 캡처

방송인 이휘재씨의 아내이자 플로리스트 문정원씨가 자신의 개인 SNS에 층간소음에 대해 사과하는 글을 올렸다. 인스타그램 @moonjungwon 캡처

 
실제로 개인 유튜브 방송에서 이휘재가 어린 아들과 집 안에서 스포츠를 즐기는 모습이 조명되면서 층간소음 논란은 한층 증폭됐다.  
 

관련기사

해당 댓글에 문 씨는 "매번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기에도 너무나 죄송스럽다. 아이들을 주의시키고 부분 부분으로 깐 매트로는 안 되는 것 같아 집 맞춤으로 매트를 주문 제작 해놓은 상태"라고 사과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