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턱스크' 포착 김어준 "마침 음료 한잔 하고 있을 때 찍힌 것"

사진 인터넷 캡처.

사진 인터넷 캡처.

 
방송인 김어준이 '턱스크' 방역수칙 위반 논란과 관련 20일 자신이 진행하는 라디오 방송을 통해 해명했다. 전날 온라인에서는 마스크를 턱에 걸친 김씨를 포함해 5명의 일행이 카페에 앉아 있는 모습을 찍은 사진이 공개됐다. 

 
김씨는 이날 오전 '김어준의 뉴스공장' 생방송에서 "사진과 실제 상황은 다르다"고 해명했다. 그는 "5명이 같이 앉은 게 아니고 따로 앉았는데 내 말이 안 들려서 PD 한 명이 메모하는 장면, 그리고 나머지 한 사람은 늦게 와서 무슨 말 하는지 다가온 장면, 두 사람은 서 있다"고 설명했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턱에 걸친 데 대해선 "마침 저는 그때 음료 한 잔을 하고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김씨는 "5명이 모여서 계속 회의를 한 게 아니다"며 "스타벅스에서도 그런 상황을 그냥 두고보고 있지 않는다. 앞으로 주의하겠다"고 말했다. 
 
TBS는 앞서 19일 입장문을 통해 “생방송 종료 직후 ‘뉴스공장’ 제작진이 방송 모니터링과 익일 방송 제작을 위해 업무상 모임을 했다”며 “사적 모임은 아니었지만, 방역 수칙을 어긴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