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블링컨 美국무장관 지명자 "모든 대북정책 재검토 의향"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지명자가 19일(현지시간) 상원 외교위원회 인준 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지명자가 19일(현지시간) 상원 외교위원회 인준 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행정부의 국무장관으로 지명된 토니 블링컨이 19일(현지시간) “북한 관련 모든 미국의 기존 대북 정책을 재검토할 의향이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블링컨 지명자는 이날 미 상원 외교관계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블링컨 지명자는 북한과 어떤 일을 하든 간에 단지 안보 측면이 아니라 인도주의적 측면에 유의하는 것도 확실히 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의 비핵화 문제와 관련해 “이것은 행정부마다 괴롭혔던 어려운 문제이기 때문”이라며 “이는 나아지지 않았던 문제다. 실제로는 더 나빠졌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시작하기 어려운 문제라는 것을 인정하면서 시작하겠다”며 “그래서 우리가 하려는 첫 일 중 하나는 전반적 접근법을 재검토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블링컨 지명자는 “그러나 이는 우리의 동맹과 파트너, 특히 한국과 일본, 그리고 나머지와 긴밀히 상의하고 모든 권유를 재검토하는 것으로 시작한다”며 “우리는 거기에서 시작할 것이고, 그에 관한 대화를 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CNN방송이 입수한 인사말에서 블링컨 지명자는 전통적 동맹국과 함께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겠다는 대북관을 드러냈다. 블링컨 지명자는 “우리는 (동맹국과) 함께할 때 훨씬 더 나은 위치에서 러시아·이란·북한의 위협에 맞서 민주주의와 인권을 옹호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의 글로벌 리더십은 여전히 중요하며, 이를 발휘하지 않으면 경쟁국들이 개입해 그 공백을 메우거나 혼란이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전 세계 정부, 파트너들과 협력하는 미국의 외교 재활성화를 통해 ‘전략적 경쟁국’인 중국, 러시아의 위협은 물론 북한과 이란의 위협에 대응하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