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쯔양, 분식집 가격 논란 해명 "접시 때문에 양 적어 보이는 것"

유튜버 쯔양(본명 박정원)이 분식집 가격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쯔양 유튜브 캡처

쯔양 유튜브 캡처

쯔양은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가격논란에 관한 영상입니다'란 제목의 영상을 올리고 정원분식 가격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앞서 쯔양은 자신의 이름을 딴 분식점인 '정원분식' 오픈 계획을 밝혔다.
 
쯔양 인스타그램 캡처

쯔양 인스타그램 캡처

정식 오픈 이전에 지인들을 초대해 '테스트 기간'도 가졌다.  
 
쯔양 인스타그램 캡처

쯔양 인스타그램 캡처

쯔양은 이 기간에 촬영된 가게 내부 영업 모습을 인스타그램과 유튜브 등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개했는데, 가격표와 메뉴 사진을 본 일부 네티즌이 가격 논란을 제기했다.  
 
일반 분식점보다 가격대가 높고, 양도 많지 않다는 것.  
 쯔양 인스타그램 캡처

쯔양 인스타그램 캡처

 
공개된 분식집 메뉴판을 보면 떡볶이는 6500~9000원, 사이드 메뉴는 8000원, 식사류는 10000원대로 가격이 책정돼 있다.  
 
3만원이 넘는 2인 세트 메뉴 가격도 '분식점 메뉴라기에 부담스럽다'는 평가를 불렀다.  
 쯔양 인스타그램 캡처

쯔양 인스타그램 캡처

 
쯔양은 SNS에 "더 나은 발전을 위해 가오픈을 미룬다"고 공지했지만, 가격 논란은 사그라지지 않았다.  
 
이번에 공개된 해명 영상에서 쯔양은 "떡볶이는 2인분으로 제공되며, 중량은 2인분을 조금 넘는다. 그렇게 적지 않다. 테스팅 기간에 양이 적다는 소리를 못 들었다. 접시 선택을 잘못했다. 파스타 볼이 안쪽으로 동그랗게 파여 있다 보니 위에서 보면 좀 적어 보인다. 오해를 산 것 같은데 바꾸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쯔양 인스타그램 캡처

쯔양 인스타그램 캡처

적은 양으로 논란이 된 몬테크리스토 샌드위치에 대해서도 "테스팅 기간 다양한 음식을 맛보게 하기 위해 조각 수를 줄인 것으로 손님들에게 나갈 때는 더 많이 제공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2인 세트 메뉴에 대해서는 "3~4인 세트 같다는 말을 들었다"며 "양을 좀 줄이고 2인 세트에 맞는 가격으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쯔양 유튜브 캡처

쯔양 유튜브 캡처

쯔양 유튜브 캡처

쯔양 유튜브 캡처

쯔양은 이 영상에서 떡볶이 접시 무게를 뺀 중량을 직접 저울에 달아 보이며 타 브랜드와 가격 비교에 나서기도 했다.  
 
그러면서 “쉽게 알고 장사를 한 건 절대 아니다. 팬분들도 볼 수 있고 그 수익금으로 기부할 수도 있어서 좋은 의미로 하게 됐다. 정말 많은 이야기를 해주셨는데 정말 가게에 자신 있다”고 주장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