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호남은 민주당의 뿌리…개혁 진영의 중심”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및 완화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및 완화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여권의 차기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호남이 민주당의 뿌리이고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이끌어왔다고 평가했다. 그는 또 최근 논쟁을 일으키고 있는 ‘전 국민 재난지원금’과 관련, 보편 지급이 선별 지급보다 낫다는 기존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이 지사는 19일 오후 KBS ‘뉴스7 광주전남’ 출연, 각종 현안에 대해 이 같은 견해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서 이 지사는 “민주당의 뿌리는 호남이고, 거기 더해서 대한민국의 민주 진영, 개혁 진영의 중심도 역시 호남”이라고 했다.
 
이어 “호남 여러분들이 매우 공리적 판단을, 또 전국적 판단을 매우 잘하고 대한민국의 민주주의 세력들 방향을 정해 오셨기 때문에 결국은 호남이 정하는 대로 대체적으로 결정 나는 것 같다”며, 대선에서 호남의 영향력이 절대적임을 강조했다.
 
선별 지급이냐, 보편 지급이냐를 두고 많은 논쟁이 벌어지고 있는 정부의 재난지원금에 대해서는 자신의 철학인 ‘보편 지급’에 무게를 실었다.
 
이 지사는 “코로나19로많은 분들이피해를 입었기 때문에 확장재정정책을 통해서 소득 지원을 하는 게 맞다. 그런데 선별할거냐, 보편 지원할거냐는 문제가 남는다”며 “택일해야 한다면 지역화폐로 지원을 해서 중소상공인 골목상권 지원 효과까지 있는 보편 지원이 좀 더 낫다고 본다”고 단언했다.
 
다만, 이 지사는 “(재난지원금을)여러 차례 한다고 하면 보편 지원이나 선별 지원을 섞어서 하는 것도 합리적이라고 생각한다”는 의견도 덧붙였다.
 
경기도는 도민 1인당 10만원씩 지급하는 ‘제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앞두고 있다.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는 다소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이 지사는 “정부 정책은 핵심적으로 투기 수요를 억제하고, 투기수요를 억제하기 위해서는 세제나 금융제도를 통해서 근로소득을 환수하고 금융 이익을 제한하면 된다”며 “그 방향으로 가고 있지만 고위 정책 결정자들이 집을 여러 채 가지고 있는 등 때문에 정책에 대한 신뢰가 조금 부족하지 않나 싶다”고 진단했다.
 
이 지사는 인터뷰를 마치며 “최근 5·18 민주화 운동과 관련한 일부 법률도 개정됐지만 앞으로 조금 더 많은 과제들이 모여 있는 것 같다”며 “광주시민들께서 대한민국 역사를 위해서 희생하고 새로운 길을 제시해 주신 것에 대해서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