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끼 포장' 제안한 이낙연, 만두가게 이어 동네빵집 찾았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영업제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들을 돕기 위한 ‘한끼 포장’ 캠페인을 이어가고 있다.
 
앞서 동네 만두가게를 찾아 ‘한 끼 포장’ 캠페인을 제안했던 이 대표가 이번엔 동네 빵집을 찾았다. 이 대표는 19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퇴근 후 종로구의 한 빵집을 찾은 모습을 공개했다.
 
이 대표는 “빵집이든, 만두집이든, 식당이든, 어디든 좋다”면서 “배달하지 않는 동네 가게를 이용하는 ‘한 끼 포장’으로 어려운 시기를 함께 극복하자”고 밝혔다.
 
‘한 끼 포장’은 이낙연 대표가 지난 13일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제안하고 참여를 독려한 운동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특수를 누리는 배달 플랫폼 업계와 그 배달 앱에 등록된 업체들과는 달리 앱에 등록되지 않은 영세업체는 생계를 위협받는 등 양극화가 심화된다는 우려에서다.
 
이 대표는 당시 집 근처 만두가게에서 저녁을 포장한 소식을 전하며 이 가게가 배달업체에 등록되지 않은 곳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함께해 달라”며 “집 근처 작은 식당과 사업장을 이용해 주시고 주위에도 알려 달라”고 부탁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