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사면론' 질문에 "많이 야단맞았다, 매듭지었으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인 신년 인사회에서 신년 덕담을 하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인 신년 인사회에서 신년 덕담을 하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여권 일각의 '사면론'과 관련한 논란을 매듭지은 상황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대통령님 뜻에 전폭적으로 동의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이 대표는 MBC 뉴스데스크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진행자가 '(사면론을 내세운 것이) 대통령의 의중을 잘못 읽은 것 아닌가'라고 질문하자 이 대표는 "더 말씀드릴 게 없다"며 말을 아꼈다.
 
이 대표는 국민통합을 이유로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론을 주장해 왔다. 전날 문 대통령이 "선고가 끝나자마자 돌아서서 사면을 말하는 것은, 저는 비록 사면이 대통령의 권한이긴 하지만 대통령을 비롯해 정치인들에게 그렇게 말할 수 있는 권리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논란의 종지부를 찍었다.
 
이에 진행자는 '정치적으로 '실점'을 한 것은 아닌가'라고 물어보자 이 대표는 "많이 야단맞았다"라며 "대통령님의 어제 말씀으로 일단 매듭지어졌으면 한다"고 답했다.
 
여권에서 주장하는 이익공유제와 관련해 이 대표는 "(기업들이)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만한 인센티브를 찾고 있다"며 "이달 안에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는 "이익공유제는 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기도 했다. 제도화라는 것이 강제가 아닌, 인센티브를 드리면서 참여를 유도해보자는 것"이라며 "재정 말고도 민간의 영역에서 서로 돕고 지탱하는 사회의 틀을 만드는 게 중요하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설명했다.
 
대선 국면 차기 대권 주자로 거론되는 상황에 대해 이 대표는 "대표로 있는 동안 대표로서 일을 충실히 할 것"이라며 이익공유제의 기틀을 만드는 일과 4.3특별법 등 남은 입법과제를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