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파트 뺏기고, 보험 강제가입 '지적장애 모녀'…경찰 수사

[중앙포토]

[중앙포토]

지적장애인 모녀가 친척에 의해 재산을 빼앗기고, 이들도 모르는 보험 수십 개가 가입돼 있었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A씨 남편의 친동생(시숙) B씨와 보험설계사 C씨 등을 준사기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애초 A씨 모녀는 경기도 안양시 아파트에 살고 있었다. 하지만 환경미화원으로 일하던 A씨 남편이 뇌출혈로 쓰러진 뒤 B씨가 재산관리인으로 지정되며 모녀의 경제권을 가져갔다. A씨 모녀는 B씨의 뜻에 따라 집을 팔고 반지하 월세방으로 옮기게된다.
 
B씨는 모녀가 살던 아파트를 시세보다 싸게 판 뒤 아파트 매매대금을 가로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모녀의 신분증·인감도장 등을 이용해 이들 명의로 50여개의 보험에 가입했다가 해약했다는 의혹도 있다.

 
뒤늦게 이 같은 사실을 알게 된 A씨의 동생이 B씨와 C씨 등을 고발하며 사건이 수면에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관련 의혹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사안은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밝혔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