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캘리포니아 '모더나' 접종 중단 "24시간 10명 집단 알레르기"

캘리포니아주의 한 커뮤니티 보건소에서 의료진이 백신 주사병을 들고 있다. AP 연합뉴스

캘리포니아주의 한 커뮤니티 보건소에서 의료진이 백신 주사병을 들고 있다. AP 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모더나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일시적으로 중단됐다. 특정 로트 번호(생산 번호)  ‘041L20A’를 가진 모더나 백신을 접종한 사람 가운데 보통 수준보다 많은 부작용 사례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18일(현지시간) AP 통신 등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감염병센터 에리카 팬 부국장은 이날 “특정 로트 번호의 모더나 백신에 대해 보통 때보다 높은 알레르기 반응 가능성이 보고됐다”며 “지난 24시간 동안 10명 미만의 해당 백신 접종자가 치료를 받아야만 했다”고 밝혔다.
 
이어 팬 부국장은“혹시 모를 상황, 또 백신 공급이 매우 제한적이라는 점에 대비해 질병통제센터(CDC)와 식품의약국(FDA), 모더나, 주 당국의 조사가 완료될 때까지 모더나 로트 041L20A의 투여를 중단해줄 것을 권고한다”고 덧붙였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샌디에이고 카운티 펫코파크 접종센터에서 지난 14일 6명이 문제의 백신을 접종하고 알레르기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이 센터는 임시 폐쇄됐다가 다시 문을 열었고, 현재 다른 백신 접종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에 문제가 된 로트번호는 5~12일 총 33만회 접종분이 287개 병원에 유통됐다.
 
샌디에이고 카운티 전염병학 국장인 에릭 맥도날드 박사는 “펫코파크에서 백신을 맞은 의료진 6명이 알레르기 반응을 보여 이 센터의 운영 규모를 줄였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반응 사례 수는 특정 시간 안에 예상치보다 다소 높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모더나 대변인은 포브스에 보낸 성명에서 “캘리포니아 공중보건부와 전면 협조하고 있다”며 “같은 생산번호의 백신을 사용 중인 다른 접종센터에서는 비슷한 부작용이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질병통제센터에 따르면 현재까지 캘리포니아에서 접종된 코로나19 백신은 총 107만2959회분이다. 주민 10만명을 기준으로 약 2716회 접종된 셈이다. 백신 유통 비율이 미국서 가장낮은 캘리포니아에 유통된 백신은 350만 회분이다.
 
캘리포니아주는 1인당 코로나19 발병률이 미국에서 2번째로 높다. 로스앤젤레스에서만 주민 3명당 1명꼴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