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영선 출마 공식화 "다른 선택 여지없다, 사의표명은 아직"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 신년 인사회에 참석해 있다. 뉴스1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 신년 인사회에 참석해 있다. 뉴스1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9일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다"며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화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SBS 8 뉴스'에 출연해 "원래 중소벤처기업부 현안이 너무 많아 여러 가지로 생각을 많이 했었다"며 "지금은 상황이 상당히 무거워졌기 때문에 다른 선택할 여지가 당(더불어민주당)을 위해서는 없지 않나, 그런 생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는 장관직 사의를 표명했다는 보도에 대해선 "아직 사의를 표명하지 않았다"며 부인했다. 또 20일 개각설에 대해서도 "인사에 관한 문제는 대통령, 임명권자의 몫"이라고 즉답을 피했다.
 
박 장관은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대해 "권력 쟁취를 위한 모습보다는 서울의 미래를 논하는 것이 훨씬 더 서울시민에게 필요한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지금 서울은 디지털 시대를 맞아 글로벌 선도 도시로 나갈 수 있는 매우 중요한 시기이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 대해서 많은 방점이 찍히면 좋겠다"고 했다.
 
여·야 후보가 일대일과 다자대결 중 어떤 구도로 치러질지를 묻는 말엔 "우리 민주당 입장에서는 일대일 구도로 생각하고 선거를 준비하는 게 맞지 않느냐 하고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현재 각종 여론조사에서 중도층이 야권을 지지하는 흐름에 대해 박 장관은 "초심으로 더 돌아가서 민주당이 품이 큰 국민들을보듬어줄 수 있는 당으로 좀 더 많이 다가가야 하지 않겠냐"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