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폐아동에 물 뿌리고 학대"···돌아가며 때린 보육교사 6명

인천 서부경찰서. 연합뉴스

인천 서부경찰서. 연합뉴스

장애 아동을 포함해 어린이집 원생 10명을 학대한 혐의를 받는 20~30대 보육교사 6명이 경찰에 입건됐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19일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A씨 등 어린이집 보육교사 6명을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 등은 지난해 11∼12월 인천시 서구 한 국공립 어린이집에서 자폐증이 있는 B(5)군 등 1∼6세 원생 10명을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어린이집 원생 19명 가운데 학대 피해를 본 정황이 있는 원생은 모두 10명, 이들 중 5명은 자폐 등 장애를 앓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폐쇄회로(CC)TV 분석을 마쳤고 아동보호전문기관에 CCTV 영상을 보내 학대 여부에 대한 판단을 의뢰했다"고 말했다. 이어 "학부모를 불러서 조사를 마쳤다"며 "아동학대 문제에 대해 의심 없이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덧붙였다.
 
경찰이 확보한 어린이집 CCTV 영상을 통해 보육교사들이 B군에게 분무기로 물을 뿌리거나 손과 발로 밀치거나 때리는 듯한 장면이 확인됐다. 다른 원생의 얼굴을 손으로 때리거나 머리채를 잡아 넘어뜨리는 장면 등도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B군의 어머니가 지난달 28일 아들이 학대를 당했다고 신고하자 경찰은 해당 어린이집의 최근 2개월 치 CCTV 영상을 분석해 추가로 학대 정황을 확인했다.
 
앞서 B군의 어머니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해당 보육교사들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촉구하는 국민청원을 제기했다.
 
B군의 어머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12월 한 달간 가정보육을 지속했고 12월 23일에는 산타 잔치 행사로 아이를 등원시키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후 귀에 상처가 난 상태로 아이가 하원을 했다"며 "집에 돌아와 밤새도록 아이가 울면서 엄마를 때리고 울고 심리적인 트라우마가 생긴 아이처럼 행동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몇 차례 얼굴과 귀에 상처가 난 상태로 집에 돌아온 경우가 있어서 어린이집에 가 CCTV를 보니 12월 23일 10시부터 11시 40분까지 1시간 40분간 보육교사들이 8차례 정도 돌아가면서 학대하는 모습을 확인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교사들은 미안하다는 사과 한번 없이 '기억이 나지 않는다'라거나 '학대한 것이 아니다'라고 거짓 증언을 하고 있다"며 "우리 아이는 오늘도 구토하고 최근 밤잠을 설치고 심리 치료를 받으며 고통 속에서 살아가고 있다"고 적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