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품 입소문 내면 초저가로 산다…티몬, '공유타임' 오픈

티몬의 공유타임.

티몬의 공유타임.

 
티몬은 개인이 본인 SNS로 지인에게 상품의 링크를 공유하면 해당 제품을 초저가로 구매할 수 있는 새로운 방식의 타임 매장인 ‘공유타임’을 신설했다고 19일 밝혔다.

 
‘공유타임’에서는 매일 아침 8시 새로운 상품들이 오픈되며, 단 24시간 동안만 온라인 최저가 보다 저렴한 가격에 판매된다. 좋은 가격의 상품을 발견하면 지인들에게 알리고 싶은 소비자들의 심리가 있는데 이를 자발적인 입소문 홍보수단으로 활용하면서 가격을 낮춰보자라는 취지에서 기획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상품을 구매하려면 페이지 내에 공유하기 기능을 통해 고객이 직접 카카오톡이나 페이스북으로 지인에게 링크를 전달하고, 새로고침하면 구매 버튼이 활성화되어 제품을 구입할 수 있게 된다.
 
고객 입장에서는 간단한 공유만으로 기존 온라인 최저가 판매액보다 40% 가량 저렴하게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이득이 있다. 판매자 역시 단순히 가격을 낮춰 판매량을 높이는 것 보다 고객들이 직접 지인들에게 링크 전달을 통해 홍보를 함으로써 매출 확대뿐만 아니라 마케팅 효과를 볼 수 있다. 
 

이진원 티몬 대표는 “공유타임은 좋은 가격의 상품을 보면 공유하고 싶어하는 고객의 심리와 이를 마케팅에 이용하고 싶어하는 판매자가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새로운 타임매장이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