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풀려난 전광훈 목사, 노마스크 설교 "이재용 구속은 北 지시"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19일 전북 전주시 한 교회를 찾아 설교하고 있다. [뉴시스]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19일 전북 전주시 한 교회를 찾아 설교하고 있다. [뉴시스]

지난달 30일 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고 풀려 난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전국 설교를 이어가고 있다.
 
전 목사는 19일 전북 전주의 한 교회를 찾아 ‘전라북도여 일어나라’는 주제로 설교 행사를 했다. 외부인의 허락되지 않았고, 방역 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하러 찾은 경찰과 전주시 공무원도 진입을 막은 채 설교는 진행됐다.  
 
다만 그의 발언은 유튜브로 모두 생중계됐다. 전 목사는 “전라도는 원래 본심이 우파였는데 이후 남파된 간첩에 의해 하나하나씩 무너졌다”며 지역 비하로 비칠 수 있는 설교를 했다. 그러면서 “전라도 국민 여러분 잘 들으시라”며 “지금 도대체 어떻게 하잔 얘기냐. 대한민국 해체하고 북한 같은 사회로 가길 원하시나. 아니라면 그런 자세를 취하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전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구속된 데 대해서도 ‘북한의 지시’라는 주장을 펼쳤다. 전 목사는 “이 부회장 구속 때문에 삼성전자 주식 하나만 28조원이 날아갔다”며 “나는 반드시 이것이 북한의 지시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는 사실과 약간 차이가 있는 발언이다. 이 부회장의 재구속 소식에 삼성전자 주가가 하락한 건 맞지만 28조원이라는 수치는 삼성전자뿐 아니라 삼성물산, 삼성생명 등 16개 삼성그룹 전체의 시가총액 감소액이다. 삼성전자 주가는 19일 하루 만에 2.3% 반등했다.  
 
한편 전주시는 전 목사가 설교 당시 마스크를 미착용한 행위가 코로나19 방역 수칙에 저촉되는지 검토할 방침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지침상 공공의 영역인 지상파 방송에서는 설교자의 마스크 미착용이 허용되지만 사적 영역에 있는 유튜브 채널에서는 마스크를 껴야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 부분이 방역 수칙에 어긋나는지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전 목사는 “문재인은 간첩”이라고 발언해 문재인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가 지난달 30일 무죄로 풀려났다. 1심 재판부는 ‘간첩’이라는 용어는 ‘북한에 우호적인 사람’ 정도로 해석될 여지가 크다며 비판적인 의견을 낸 것일 뿐 명예훼손에 해당하지는 않는다고 판단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