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때문에 집 가기 두렵다" 美공항서 3개월 숨어 산 남성

시카고 오헤어 국제공항에서 3개월 동안 숙식을 해결하다가 붙잡힌 아디트야 싱 [AP=연합뉴스]

시카고 오헤어 국제공항에서 3개월 동안 숙식을 해결하다가 붙잡힌 아디트야 싱 [AP=연합뉴스]

미국의 한 30대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집으로 가는 게 두렵다며 시카고 공항 내부에서 3개월 동안 숙식을 해결하다가 적발됐다.

 
18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주민 아디트야 싱(36)은 시카고 오헤어 국제공항 보안 구역에 3개월 동안 숨어있다가 지난 16일 체포됐다.
 
싱은 지난해 10월19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시카고로 향하는 비행기를 타고 오헤어 국제공항에 도착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이후 줄곧 공항 내부에서 숙식한 것으로 파악됐다.
 
시카고트리뷴은 항공사 직원들이 싱에게 신원 확인을 요청했고, 그가 공항 직원용 배지를 제시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해당 배지는 지난해 10월 분실 신고가 된 것이었고, 직원들은 경찰을 불렀다.
 
조사 과정에서 싱은 “코로나19 때문에 집으로 가는 것이 두려웠다”며 진술했다고 한다. 싱은 공항을 오가는 다른 승객들로부터 건네받은 음식으로 끼니를 때운 것으로 파악됐다.
 
변호인은 싱이 로스앤젤레스 교외에서 살고 있던 실업자로, 범죄 전력은 없다고 설명했다. 그가 왜 시카고로 왔는지 또 연고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싱은 공항의 제한 구역 무단 침입 및 절도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시카고를 관할하는 쿡 카운티의 수재나 오티스 판사는 싱에 대해 1000달러(약 110만원)의 보석금을 책정했고, 오헤어 국제공항에 대한 출입을 금지토록 했다. 싱은 오는 27일 다시 법정에 설 예정이다.
 
오티스 판사는 “사람들이 안전한 여행을 느낄 수 있도록 공항은 보안이 철저해야 한다”며 “가짜 신분증 배지를 달고, 공항 보안 구역에 있는 것은 지역사회를 위험하게 만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시카고 항공국(CDA)는싱에 대해 “공항과 이용객들을 위험에 처하게 하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했다”며 “아직 조사 중인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