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갑자기 침대 흔들려서 깼다" 새벽 3시 전라도 흔든 서해 지진

기상청은 19일 오전 3시 21분쯤 서해 먼바다에서 리히터 규모 4.6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진원지를 나타낸 사진. 자료 기상청

기상청은 19일 오전 3시 21분쯤 서해 먼바다에서 리히터 규모 4.6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진원지를 나타낸 사진. 자료 기상청

기상청은 19일 오전 3시 21분쯤 서해 먼바다에서 리히터 규모 4.6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한국 기상청과 중국 지진청(CEA)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21분 28초 서해 먼바다(북위 35.79도, 동경 123.97도)에서 규모 4.6, 발생 깊이 12㎞의 지진이 일어났다.
 
해당 지점은 한반도 내륙과는 220㎞ 가량 떨어진 지점이다. 내륙에서 가장 가까운 곳은 200㎞ 거리다.  
 
이번 지진은 기상청 지진관측망 밖인 탓에 CEA의 자료로 분석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정보는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있다”며 “우리 기상청도 내부에서 생산한 자료를 분석·정리 중”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 지진은 해당 기준엔 못 미쳤지만 새벽에 진동을 느낀 국민 궁금증 해소를 위해 정보를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서해 지진으로 인해 광주·전남·북 지역에서도 지진동이 감지됐다.  
 
전남·북 내륙과 가까운 서해안에서 지진이 나면서 주민들의 문의와 신고도 잇따랐다. 전북도소방본부에는 이날 오전 7시 현재 7건의 지진 신고가 접수됐고 전남도소방본부에도 목포, 영광을 중심으로 8건의 신고가 들어왔다. 광주시소방본부에도 13건의 지진 관련 신고가 접수됐다.  
 
“자다가 침대가 흔들려서 갑자기 깼다. 꿈인 줄 알고 다시 잤는데 지진이었다”, “침대에 누워 있는데 진동을 느껴 소방당국에 신고했다” 등의 내용이었다.  
 
광주지방기상청 관계자는 “중국과 우리나라 중간에 위치한 해역에서 지진이 발생한 영향 때문으로 보인다. 국외 지진은 규모 5.5 이상인 경우 지진 정보를 발표하고 있다”고 밝혔다. 
 
SNS 등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서울, 부산, 구미, 대전에서도 “침대가 흔들렸다”는 등 지진을 감지했다는 경험담이 올라왔다. 

 
한편 진앙지에서 약 200㎞ 넘게 떨어진 곳에 위치한 서해안 유일의 영광 한빛원자력발전소에 설치된 지진감지기에서는 지진값이 관측되지 않았다. 원전 설비도 특이사항 없이 정상 가동 중이다. 한빛원전 관계자는 “지진 등 자연재해를 24시간 감시 중”이며 “이에 대한 철저한 대비로 원전 안전운영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