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FBI, ‘의회 난입’ 14만장 셀카로 추적…SNS 올렸다가 덜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지지하는 시위대가 지난 6일(현지시간) 워싱턴DC 곳곳에서 시위를 벌이다 의회로 난입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지지하는 시위대가 지난 6일(현지시간) 워싱턴DC 곳곳에서 시위를 벌이다 의회로 난입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지지자들이 의회로 난입해서 시위를 벌인 지난 6일. 당시 시위 참가자들은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셀카’ 등 사진을 올렸다가 수사당국에 의해 덜미를 잡히고 있다.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미 연방수사국(FBI)는 의회 시위 참가자들이 SNS에 올린 사진과 동영상 등을 토대로 추적을 벌이고 있다. 미 언론들은 FBI가 최소 14만장의 사진 등을 확인했으며 이를 토대로 275명 이상의 신원을 확인하고, 100명 이상을 기소했다고 설명했다. 
 
FBI는 SNS 회사와 통신사의 협조 및 얼굴 인식 기술 등을 추적에 활용하고 있다. 당국자들은 제보뿐만 아니라 SNS 게시물, 인터넷 방송 등 디지털 증거들이 용의자의 신원을 확인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전했다.
 
한 예로 뉴욕에서 거주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 에드워드 랭은 SNS에 “이것이 나다”라는 글과 함께 시위 참가 사진을 올렸다가 수사당국에 의해 체포됐다. 그는 공무원에 대한 폭행 및 난동을 부린 혐의 등을 받고 있다.
 
‘틴더’나 ‘범블’ 등 데이팅 애플리케이션(앱)도 추적에 활용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는 일부 앱 사용자들이 시위 참가자들이 올린 사진과 진술 등을 FBI에 신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를 위해 일부 여성들은 일부러 데이팅 앱 위치를 워싱턴 DC로 바꿔놓았다고 한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