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먹방 유튜버의 배신? 쯔양 분식집 메뉴에 네티즌 뿔났다

먹방 유튜버가 운영하는 분식집이 가격 논란에 휩싸였다.  
 
쯔양 인스타그램 캡처.

쯔양 인스타그램 캡처.

먹방 유튜버 쯔양(본명 박정원·24)은 최근 자신의 이름을 딴 '정원분식' 오픈 소식을 알렸다.  
 
쯔양은 이수역에 위치한 이 분식집을 정식 오픈하기 전 지인들만 초대하는 테스트 기간을 거쳤다.  
 쯔양 인스타그램 캡처.

쯔양 인스타그램 캡처.

 
쯔양은 이 기간에 촬영한 식당 내부 사진과 영상을 유튜브와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했다.  
 
얼마 후 온라인 커뮤니티에 정원분식의 메뉴를 두고 논란이 일었다.  
 
부대떡볶이(왼쪽)와 해물떡볶이. 두 메뉴 모두 9000원으로 표시돼 있다. 쯔양 인스타그램 캡처.

부대떡볶이(왼쪽)와 해물떡볶이. 두 메뉴 모두 9000원으로 표시돼 있다. 쯔양 인스타그램 캡처.

떡볶이, 치킨, 샌드위치, 순대볶음 등 평범한 메뉴지만 가격이 일반적인 분식집과 상당한 차이를 보여서다.  
 
정원분식 메뉴판. 쯔양 인스타그램 캡처.

정원분식 메뉴판. 쯔양 인스타그램 캡처.

메뉴판을 보면 떡볶이는 6500원, 덮밥류는 1만원, 사이드 메뉴는 7000원~8000원 사이에 가격이 책정돼 있다.  
 
부대 떡볶이, 짬뽕 떡볶이, 모듬튀김, 몬테크리스토 샌드위치, 칵테일 치킨에 음료 2잔으로 구성된 '쯔사장 세트'는 가격이 3만 7000원에 달했다.  
 
 쯔양 인스타그램 캡처.

쯔양 인스타그램 캡처.

가격보다 양이 푸짐하지도 않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네티즌들은 "대식가 쯔양 이미지와 너무 맞지 않는 식당이다", "엄청 많이 드시는 먹방 유튜버인데, 음식량은많아 보이지 않는다", "너무 비싸다"는 반응을 보였다.  
 
가격과 양이 논란이 되면서 정원분식은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더 나은 발전을 위해 가오픈을 미룬다"고 공지했다.  
몬테크리스토 샌드위치. 메뉴판에 8000원으로 표시돼 있다. 쯔양 인스타그램 캡처

몬테크리스토 샌드위치. 메뉴판에 8000원으로 표시돼 있다. 쯔양 인스타그램 캡처

 
수백만 구독자를 보유한 인기 먹방 유튜버 쯔양은 지난해 8월 '뒷광고' 의혹에 휩싸이며 개인 방송을 접었다. 이후 3개월 만인 11월 방송 복귀를 선언하고 현재도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