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백스 백신 가장 먼저 들어올 가능성”…정은경 “확정 안돼, 1월말에 윤곽”

코로나19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충분한 물량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실내체육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운영 제한이 완화된 이날 서울의 한 헬스장에 기자회견이 방송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충분한 물량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실내체육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운영 제한이 완화된 이날 서울의 한 헬스장에 기자회견이 방송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관련, “코백스(퍼실리티) 물량이 가장 먼저 들어올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9월까지 국민 1차 접종 마칠 계획
부작용 발생 땐 정부가 충분히 보상”

코백스는 백신 공동 구매·배분을 위한 국제협의체다. 한국은 코백스를 통해 1000만 명분을 확보해 놓은 상태다. 하지만 아직 구체적인 도입 시기, 백신 종류는 확인되지 않았다.
 
질병관리청·식품의약품안전처 등에 따르면 최근까지 가장 먼저 국내에 들어올 백신은 영국 아스트라제네카 제품으로 예상됐다. 정부가 지난해 11월 세계 제약사 중 첫 번째로 구매계약(1000만 명분)을 한 제품으로, 이르면 2월 말 75만 명분부터 순차적으로 들어올 예정이었다.

관련기사

 
이날 문 대통령의 설명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보다 코백스 물량이 먼저 들어오게 된다. 문 대통령은 “지금 백신 첫 접종이 2월 말 또는 3월 초가 될 것이라는 건 방역 당국이 이미 밝힌 바 있다. 지금으로선 코백스 물량이 가장 먼저 들어올 가능성이 있다”며 “그렇게 될 경우 백신이 들어올 시기, 접종 시기 (모두) 앞당겨질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받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2월부터 접종을 시작해 대체로 9월까지는 접종이 필요한 국민의 1차 접종을 다 마칠 계획”이라며 “그쯤 되면 대체적으로 집단면역이 형성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방역 당국이 밝힌 ‘11월’ 집단면역보다 두 달 빠른 것이다.
 
이와 관련해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코백스 측이 1월 말 정도에 물량 배분이나 공급 시기에 대해 의견을 줄 것으로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에서는 백신 부작용에 따른 보상 문제도 다뤄졌다. 문 대통령은 “백신 접종은 무료”라며 “만일 통상의 범위를 넘어서는 부작용이 발생할 경우 정부가 충분히 보상하게 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을 첫 번째로 맞을 생각이 있느냐는 질의에 “만약 백신에 대한 불안감이 높아져 기피하는 상황이 되고, 솔선수범이 필요하다면 그것(1호 접종)도 피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김민욱·황수연·이우림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