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재난지원금 원만히 추진… 문 대통령도 할 수 있다" 말해

18일 경기도청에서 개최된 2021년 도정업무 보고회의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실국 주요현안 보고 및 토의를 진행하고있다. 경기도

18일 경기도청에서 개최된 2021년 도정업무 보고회의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실국 주요현안 보고 및 토의를 진행하고있다. 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당내에서도 논란이 된 2차 재난기본소득 보편 지급 문제에 대해 “차질없이 진행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 지사 "재난기본소득 지급, 원만하게 추진할 것"  

이 지사는 1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도지사 공관에서 더불어민주당(민주당) 경기도당과 ‘경기 도정 현안설명회’를 열고 이렇게 밝혔다.그는 이 자리에서도 ‘2차 재난기본소득 보편 지급’ 의사를 재차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이날 ‘설 명절 전에 모든 도민에 지역화폐로 10만원씩 2차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계획했다가 취소했다. 보편 지원을 둘러싼 당내 반발과 같은 시간에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 회견이 진행돼서다.
 
이 지사는 “최근 경기도의회가 공식적으로 제안했고 지난해 4월 1차로 보편 지급했을 당시에도 소상공인의 만족도가 매우 높았다”며 “당내에 불협화음이 있어 (기자회견을) 연기한 상태지만 대통령께서도 기자회견에서 ‘지방자치단체에서 자체적으로 할 수 있다’고 밝혔으니 방역 당국의 입장을 존중해 조정하든지, 조건을 붙이든지 해서 원만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18일 오후 경기도지사 공관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오른쪽에서 4번째)가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관계자들과 현안설명회를 마친후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경기도

18일 오후 경기도지사 공관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오른쪽에서 4번째)가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관계자들과 현안설명회를 마친후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경기도

 
민주당 지도부가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대한 당론을 결정해 전달하기로 한 만큼 이에 따라 지급 시기 등이 변경될 가능성을 내비친 것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당 지도부에서 입장을 내면 이후에 구체적인 재난기본소득 지급 계획 등을 발표할 것”이라며 “현재는 당초 계획대로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본소득·기본주택·기본대출도 적극 협조" 당부 

기본소득·기본주택·기본대출 등 경제정책에 집중하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이 지사는 “민생의 핵심은 역시 경제”라며 “지속적인 경제 성장을 구체화하는 것 중 하나가 기본정책”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복지 확보에는 어느 정도 성공했으니 이제는 경제적 풍요를 최소한 같이 나누는 경제적 기본권을 추구해야 할 때”라면서 기본소득·기본주택· 기본대출 등 세 가지 정책에 대한 경기도당의 협조를 당부했다.  
 
한편 경기도는 이날 민주당 경기도당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담병원 손실보장 범위 확대 ▶국가손실보상 산정기준에 건강검진 수익 포함 ▶의료진 등 감염병 전담병원 근무자 위험수당 국비 지원 ▶ 경기도 기본주택 도입을 위해 공공주택 특별법 시행령 개정 및 주택도시기금 지원 상향 등을 제안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