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선거법 위반' 이상직 의원에 징역 3년 6개월 구형

지난해 11월 27일 이상직 무소속 의원이 전북 전주지방법원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11월 27일 이상직 무소속 의원이 전북 전주지방법원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무소속 이상직(전북 전주 을) 의원에게 징역 3년 6개월을 구형했다.
 
검찰은 18일 전주지법 제11형사부(강동원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이상직 의원은 계획적이고 조직적으로 거짓응답 권유·유도 메시지 15만8000여건을 대량 발송하고 선거구민에게 책자를 배포하는 등 기부행위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터넷 방송에서 허위사실을 공표하고 종교시설에서 명함을 배부해 사안이 매우 중대하고 죄질이 좋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 시절인 2019년 1∼9월 3차례에 걸쳐 선거구민 377명에게 전통주와 책자 2600여만원 상당을 제공한 혐의로 기소됐다. 아울러 제21대 총선 당시 당내 경선 과정에서 본인에게 유리한 여론을 형성하기 위해 권리당원 등에게 중복 투표를 유도하는 듯한 문자메시지를 발송한 행위에 관여한 혐의도 받는다.
 
또 지난해 1월 인터넷방송에 출연해 제20대 총선 당시 당내 경선 탈락 경위에 대한 허위 발언, 지난해 3월 선거 공보물의 '후보자 정보공개자료 전과기록 소명서'란에 허위 사실 기재, 종교시설 내 선거운동 등도 혐의에 포함됐다.
 
검찰은 "이상직 의원은 과거 공직선거법으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어 이번이 재범"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건은 전례가 없을 정도로 대의민주주의를 심각하게 훼손한 선거범죄의 종합백과라고 할 수 있다"며 이 의원에 대해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