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3cm 눈에…서해안고속도로 35중 연쇄 추돌, 8명 부상

18일 오후 3시쯤 충남 당진시 서해안고속도로에서 차량 35대가 눈길에 미끄러져 잇따라 추돌했다. [사진 교통방송 캡처]

18일 오후 3시쯤 충남 당진시 서해안고속도로에서 차량 35대가 눈길에 미끄러져 잇따라 추돌했다. [사진 교통방송 캡처]

폭설로 서해안 고속도로를 달리던 차량 35대가 눈길에 미끄러져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해 8명이 다쳤다. 충남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등에 따르면 18일 오후 2시 50분쯤 충남 당진시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 263㎞ 지점에서 차량 20대가 눈길에 미끄러져 연쇄적으로 추돌했다. 이 사고로 운전자 2명이 각각 중·경상을 입었다. 
 
18일 오후 3시쯤 충남 당진시 서해안고속도로에서 차량 35대가 눈길에 미끄러져 잇따라 추돌했다. [사진 교통방송 캡처]

18일 오후 3시쯤 충남 당진시 서해안고속도로에서 차량 35대가 눈길에 미끄러져 잇따라 추돌했다. [사진 교통방송 캡처]

같은 시각 인근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 260㎞ 지점에서도 15중 추돌 사고가 발생해 6명이 경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사고 여파로 이 구간 서울 방향 고속도로가 1시간 30여분간 전면통제됐다. 차들이 약 4㎞에 걸쳐 줄지어 늘어서는 등 극심한 정체가 빚어졌다.
 
 소방과 경찰은 사고 발생 후 해당 구간을 전면 통제한 뒤 인력 39명과 장비 14대를 투입해 사고수습에 나섰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당시 눈이 많이 내려 도로가 미끄럽고 시야 확보가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당진에는 전날 오후 9시 20분부터 이날 오전 11시까지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사고가 난 오후 3시쯤 당진지역 적설량은 3.3㎝였다.  
 
당진=신진호 기자, 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