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당, 文 신년 기자회견 맹비난…진중권은 "박근혜 정부 떠올라"

대통령이 하고 싶은 말로만 채운 허무한 120분이었다. 이럴 거면 왜 회견을 했느냐.”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

 
문재인 대통령의 18일 신년 기자회견에 대한 야당의 평가는 이 한 문장에 녹아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부터 경제 인식, 코로나 19 백신 확보 문제까지 야당의 비판은 전방위적이었다.

 
문 대통령이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 문제에 대해 “지금은 때가 아니다”라고 밝힌 것과 관련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런저런 정치적 고려로 오래 끌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면은 대통령의 고유 권한으로 국민통합을 위해 결단해야 할 문제다. 이런저런 조건을 붙이면 사면 본래의 목적과 취지에서 어긋나는 일이 된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밖에도 사면을 둘러싸고 야권에선 “대통령은 사면을 정치적으로 이용할 생각뿐”(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이라거나 “국론 분열을 초래한 책임은 대통령에 있다”(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 같은 반응이 종일 이어졌다.
 
두 전직 대통령의 측근들은 격앙된 반응을 쏟아냈다. 친이계 좌장 격인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은 통화에서 “두 전직 대통령의 건강상태 등을 고려하면 이미 사면 시점이 늦었다”며 “사면은 늘 찬반 여론이 있기에 대통령이 결단하면 되는 것이지, 자꾸 엿장수가 칼자루 흔들 듯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친박계 박대출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이 오늘 얘기했듯이 본인에게 남은 시간이 많지 않다. 더 늦어지면 하고 싶어도 못한다”며 “퇴임 임박해서 하는 레임덕 사면은 가치도 퇴색할 것”이라고 했다. 익명을 원한 전 정부 고위 관계자는 “유영하 변호사가 조만간 박 전 대통령의 입장을 전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 오종택 기자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 오종택 기자

 
집값 급등 문제와 관련해서도 십자포화가 이어졌다. 국민의힘은 “부동산 수요억제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고집도 여전했다”는 논평을 냈고, 같은 당 유승민 전 의원은 “24번의 부동산 대책도 정책이 잘못된 게 아니라 다른 이유로 집값과 전월세가 오른 것이라고 한다”고 가세했다. 서울시장에 출마 선언한 이혜훈ㆍ오신환 전 의원도 이 문제와 관련해 각각 “또 번지수가 틀렸다”, “문재인이 문제”라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문 대통령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충돌을 “견해 차이”라고 한 것을 두고도 국민의힘은 “그러면 윤 총장 징계안에 왜 서명을 하셨나. 대통령이 한 사과는 무엇인가”(김은혜 대변인)라고 공세를 폈다. 여권에 우호적인 정의당도 “수습책을 제시해야 할 때를 놓친 뒤늦은 대통령의 등장”(정호진 대변인)이라고 꼬집었다.
 

관련기사

 
백신 수급에 대해선 “정신 승리”라고 평가 절하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미국 FDA 승인도 받지 못한 아스트라제네카 등이 대기 중인데 우리 식약처가 허가하면 제일 안전하다는 정신 승리만 외칠 뿐”이라고 비판했다. 대북 이슈에 대해서도 “북한의 핵 증강은 평화구축 회담이 성사되지 못해서라는, 국민보다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듯한 말로 갈음했다”(김은혜), “북한이 비핵화 의지가 있다는 말은 국민 인식과 동떨어진 한탄스러운 인식”(주호영) 같은 혹평이 나왔다.
 
페이스북 '절필 선언' 이후 현안에 대한 발언을 아끼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보면서 유체이탈화법이라는, 박근혜 정부를 떠올렸다”고 평가했다. 이날 금태섭 전 민주당 의원이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에 나온 진 전 교 수는“당·정·청이 하는 일은 사실상 대통령이 재가한 건데, 자기는 아닌 것처럼 빠져나와 다른 얘기를 하는 것 같다”며 이렇게 말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