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그룹 시총 하루새 28조 증발···이재용 구속에 개미들 눈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국정농단 사건' 관련 뇌물공여 등 파기환송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국정농단 사건' 관련 뇌물공여 등 파기환송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법정구속으로 시계 제로에 빠진 삼성그룹주가 일제히 하락했다. 
 
18일 코스피 시장에서 삼성전자는 오전 내내 1%대 하락세를 보이다, 오후 2시 20분쯤 이 부회장의 구속 소식이 전해지자 낙폭을 키웠다. 장중 한때 8만4100원까지 떨어졌다. 이후 저가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전 거래일보다 3.41%(3000원) 내린 8만5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삼성전자 시가총액은 하루 만에 18조원가량 증발하며 약 507조원으로 감소했다. 

삼성물산 6.8%, 삼성생명 5% 급락

이 부회장이 최대주주인 삼성물산은 6.84% 급락했다. 삼성생명(-4.96%)과 삼성SDI(-4.21%), 삼성엔지니어링(-3.65%), 삼성중공업(-2.74%), 삼성증권(-2.29%), 삼성화재(-2.42%), 삼성바이오로직스(-1.99%), 삼성전기(-1.99%) 등도 하락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삼성그룹주의 시총은 803조5000억원에서 775조6000억원으로 하루 새 약 28조원(3.48%) 줄었다.
 
고태봉 하이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주가가 많이 올라가 있던 차에 조정의 빌미를 제공해 낙폭이 커진 것"이라며 "총수 부재가 단기적으로 주가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순 있겠지만, 시스템이 잘 갖춰진 회사인 만큼 중장기로는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과거 이 부회장이 구속됐을 때도 삼성전자 주가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었다. 이 부회장이 처음 구속된 2017년 2월 17일 189만3000원(액면분할 전)이던 삼성전자 주가는 집행유예 선고로 석방된 2018년 2월 5일 이보다 26%가량 오른 239만6000원을 기록했다. 
 
삼성그룹주의 약세로 코스피도 급락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71.97포인트(2.33%) 하락한 3013.93으로 장을 마쳤다. 지난해 10월 30일(-2.56%) 이후 하락 폭이 가장 컸다. 개인 투자자가 5200억원가량 순매수했지만,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2700억원, 2200억원어치 순매도하며 지수를 끌어내렸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