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갑다 카페야, 돌아온 카공족…"1시간 넘겨도 나가라 못 해"

카페 내 취식이 가능해진 18일 종로 인근 카페에 '매장 홀 이용이 가능합니다'라는 내용의 포스터가 붙어있다. 권혜림 기자.

카페 내 취식이 가능해진 18일 종로 인근 카페에 '매장 홀 이용이 가능합니다'라는 내용의 포스터가 붙어있다. 권혜림 기자.

“카페에서 커피 한잔하는 일상이 이렇게 소중하게 느껴진 건 처음이에요.”

카페 취식 금지가 풀린 18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인근의 한 카페를 찾은 직장인 A씨의 소회다. 그는 “동료와 점심 먹고 오랜만에 여유를 즐긴다”며 “생각보다 사람이 많아서 잠깐만 앉았다가 나갈 예정”이라고 했다.
 
카페들은 정부의 지침대로 좌석 수가 절반으로 줄었지만, 점심 뒤 손님으로 대부분 만석이 됐다. 시민들은 지난해 11월 24일 이후 55일 만에 되찾은 '카페 내 취식’을 반기는 모습이었다.
 

“카페는 공간을 파는 곳 실감”

대신 손님들은 새로운 ‘영업 지침’을 따라야 했다. 카페 직원은 주문하는 손님들에게 연신 "2인 이상이시면 1시간 후에 영수증 결제시간 확인해서 퇴장 요청할 수 있는데 괜찮으세요?"라고 물었다. QR코드 인증에 이어 '2인 이상 1시간 이용 제한' 방침을 추가로 설명했다.

 
카페에서 일하는 시민들의 모습도 다시 보였다. 프리랜서 최모(31)씨는 "카페 영업제한 기간에 카페가 '공간을 파는 곳'이라는 인식이 더 확고해졌다"고 했다. 그는 "잠깐 밖에 일 보러 나왔다가도 일정 사이에 시간이 뜨면 추운데 갈 곳도 없고 난감했다"고 했다. 이 카페의 직원은 "생각보다 손님이 많이 몰려 좌석을 좀 더 뺐다"며 "1시간마다 문을 열어서 환기하는 등 최대한 정부 방침에 따르고 있다"고 말했다.  
18일 '카공족'이 카페에서 공부를 하는 모습. 권혜림 기자

18일 '카공족'이 카페에서 공부를 하는 모습. 권혜림 기자

돌아온 ‘카공족’

서울 종각역 부근 카페에는 책을 펼치고 공부하는 '카공족'(카페에서 공부하는 사람들)이 다시 등장했다. 다수가 마주 보고 앉는 좌석보다는 1인 위주로 착석할 수 있는 바(bar) 좌석에 카공족이 몰렸다. 공무원시험 준비생 백모(28)씨는 "그동안 집에서 공부하면서 집중도 안 되고 너무 답답했다"며 "카페같이 적당한 소음이 있는 곳에서 디저트 먹으면서 공부하는 일상이 그리웠다"고 말했다. 카공족은 일행 없이 혼자 오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1시간 이용 제한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 B씨는 "1인 손님에게도 시간제한이 있었으면 안 왔을 것 같긴 하다"며 "음료를 주문하긴 했지만 되도록 마스크를 안 빼고 있다"고 했다.
 

“1시간 넘겨도 안내만 해”

카페에 머무는 시간을 제한하는 정부의 권고는 쉽게 지켜지지 않을 것이라는 게 손님과 업주의 반응이었다. 한 카페에서는 일행 3명이 2시간가량 앉아 대화를 나눴지만, 직원은 "마스크를 착용해 달라"는 요청 외에 제재를 하지 않았다. 신촌에서 카페를 운영하는 B씨는 "입구에 공지문을 붙여놓고 주문 시 안내한 이후로는 손님 자율에 맡기려고 한다"고 말했다. 대신 5인 이상 인원 제한, 9시 이후 영업 금지 등 300만원 과태료 대상인 방역 수칙은 지킨다는 입장이다.
 
한 프랜차이즈 카페 매니저 김모씨는 "시간을 일일이 체크할 수 없고, 손님에게 직접 나가라고 할 수도 없는 노릇"이라면서 "사람이 많지 않을 경우 꼭 1시간이 지났다고 해서 쫓아낼 필요는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자영업자를 위한 조치가 자칫 방역 긴장감을 늦출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정재훈 가천의대 예방의학교실 교수는 "자영업자들이 그동안 많이 힘들었기 때문에 그 측면에서는 완화는 긍정적"이라면서도 "카페를 찾는 분들이 방역 수칙을 얼마나 잘 준수하느냐에 따라 확산 여부가 달렸다. 밀접한 환경을 최대한 피하고 마스크 등 개인 방역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카페 내 취식이 가능해진 18일 광화문 인근 카페에 손님들이 착석해 있다. 권혜림 기자

카페 내 취식이 가능해진 18일 광화문 인근 카페에 손님들이 착석해 있다. 권혜림 기자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