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추행 여배우 2차가해’ 배우 조덕제, 징역1년 판결에 항소

상대 여배우에 대한 2차 가해 혐의로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배우 조덕제씨가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일간스포츠

상대 여배우에 대한 2차 가해 혐의로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배우 조덕제씨가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일간스포츠

 
성추행한 여배우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을 인터넷에 올린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져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배우 조덕제(53)씨가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18일 의정부지법에 따르면 조씨는 이날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장을 제출했다. 이에 따라 조씨는 같은 법원 합의부에서 항소심 재판을 받는다.
 
앞서 조씨는 지난 2015년 4월 영화 촬영 중 사전에 합의하지 않은 채 상대 여배우인 반민정씨의 신체를 만지는 등 강제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후 2018년 대법원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40시간이 확정됐다.
 
그러나 조씨는 2017∼2018년 성추행 사건 관련 재판이 진행 중이거나 대법원 확정판결이 난 이후까지 반씨를 비방할 목적으로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의 허위사실을 인터넷 등에 여러 차례 올렸다.
 
결국 반씨는 또다시 고소했고, 검찰은 2019년 6월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모욕,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비밀준수) 등의 혐의로 조씨를 불구속기소 했다.
 
지난 15일 1심 재판부인 의정부지법 형사2단독 박창우 판사는 징역 1년을 선고하면서 조씨를 법정 구속했다.
 
한편 결심공판에서 조씨에게 징역 3년을 구형했던 검찰 역시 이 판결에 대해 양형 부당 등을 이유로 항소할 가능성이 있다. 항소 기간은 22일까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