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입양 취소나 아이 바꾸기" 野 "입양이 무슨 쇼핑이냐"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입양 아이가 무슨 쇼핑하듯이 반품, 교환, 환불을 마음대로 하는 물건이란 말인가."(유승민 전 의원)
"온라인 쇼핑에서 단순 변심, 반품하는 것과 뭐가 다릅니까."(김웅 국민의힘 의원)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직후 야권 인사들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선 이런 질타가 쏟아졌다. '정인이 사건' 등 입양 아동학대 문제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대책 중 하나로 내놓은 답변이 문제였다. “입양 부모의 마음이 변할 수 있어 일정 기간 안에는 입양을 취소한다든지, 아이랑 맞지 않을 경우 바꾼다든지 등 입양 자체를 위축시키지 않고 활성화해나가면서 입양 아동을 보호할 수 있는 그런 대책이 필요하다”는 것이었다. 
 
이와 관련해 유승민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오늘 대통령의 기자회견에서 가장 충격받은 대목은 부동산도, 백신도, 사면도, 재난지원금도 아닌 이 말이었다"며 "듣는 순간 멍해서 대통령의 발언이 맞는지 다시 확인해봤을 정도"라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입양 아이를 취소하거나 바꾸다니. 강아지도 파양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데, 하물며 사람을 두고 저런 말을 어떻게 할 수 있나"라며 "문 대통령은 '지캘 앤 하이드'같은 사람"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대통령이 아동학대를 마치 입양의 문제인 것처럼 말할 때부터 이상했었다. 아동학대의 대부분이 입양 부모가 아니라 친부모가 저지른 것임을 몰라서 저러나 싶었다"며 "문제는 아동학대이지 입양이 아니다. '사람이 먼저'라는 인권변호사 출신 대통령은 사실은 인간의 존엄과 가치에 대해 아무 생각이 없었던 것"이라고 꼬집었다.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전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입양아동을 마치 물건 취급하는 듯한 대통령 발언은 너무나 끔찍하게 들렸다"며 "대통령은 당장 해당 발언을 즉각 철회하고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나 전 의원은 "입양아동에게 가장 큰 상처와 시련은, 바로 입양 부모조차 자신을 떠났을 때"라며 "현실적으로 파양이 불가피한 것은 사실이라 쳐도, 그것을 대통령이 ‘개선책’으로 내놓는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 대단히 심각한 실언"이라고 지적했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최근 ‘백신은 온라인 쇼핑하듯 구입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는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발언을 언급하며 "문 대통령의 발언은 온라인 쇼핑에서 단순 변심 반품하는 것과 뭐가 다르냐"라고 꼬집었다.
 

관련기사

그러면서 "사람을, 그것도 가장 보호받아야 할 입양아를 반품해서는 안 된다. 사람은 상품이 아니다. 사람은 반품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