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도 아니다 싶음 취소 되나" 文 정인이 해법이 부른 분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온오프 혼합 방식의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온오프 혼합 방식의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18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이 있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최근 화제가 된 입양아동 학대사건, 일명 ‘정인이 사건’에 대한 질문에 대답하며 “입양 자체는 활성화하면서 입양아동을 보호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그런데 그 방안이 “입양 부모의 경우에도 마음이 변할 수 있기에 일정 기간 안에 취소한다든지, 입양아와 맞지 않는 경우 입양아를 바꿀 수 있도록 하겠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이에 네티즌들이 “아이를 상품처럼 교환하라는 거냐”며 분노하고 있습니다.
 

[e글중심]

“가해자 중심 발언입니다. 결국 정인이가 저렇게 된 이유가 정인이가 양부모 마음에 들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얘긴데 그게 사람이 할 소립니까? 그리고 마음에 안 들면 아이를 바꾸라니, 입양을 무슨 물건 고르는 마음으로 상태 골라가면서 하는 줄 압니까?” “입양아는 반려견이나 장난감이 아닙니다. 반려견도 파양하기 쉽지 않은데 하물며 인간을…. 사후보다는 사전 대책이 철저해야 한다고 봅니다.” “파양도 아니고 ‘입양취소’, 맞지 않으면 아이 ‘교환’? 입양 저조, 입양아 학대 등의 원인이 나와 맞지 않은 ‘아이’에게 있다는 건가요? 입양 가정의 후속관찰을 늘리고 처벌을 강화하면 될 일 아닌가요?” 이렇게 대통령의 잘못된 문제의식을 지적하는 의견이 대다수입니다.  
 
입양아동이 입게 될 상처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높습니다.  “완전 갓난아기라도 환경변화에 스트레스를 받는데, 조금이라도 피아 구별 되는 아이들은 대체 무슨 상처를 받으라고.” “심지어 동물들도 파양의 상처가 깊게 남는다. 그런데 사람을 맞지 않는다고 바꾼다고? 성인이 아니라 아이들이다. 일방적으로 피해를 보는 대상이 아무런 보호도 받기 힘든, 친부모에게조차 버림받은 아이들이다. 정말 용서할 수 없는 악마다.” “아이를 두 번 세 번 죽이는 말 아닌가.”
 
“대통령도 국민이 마음에 안 들면 취소하게 해달라”며 비판하는 네티즌도 있습니다. “대통령도 굳이 5년 채울 거 없다. 일정 기간 지나 아니다 싶으면 바꿔주라.” “입양아를 바꿔? 애를 쇼핑하나. 이게 지금 인권변호사라던 사람이 말한 게 맞나.” “부동산 대책과도 어울리네요. 아파트 분양받고 (아이를) 파양하면 되니까요.” “리허설을 네 번을 했다면서 말리는 사람이 아무도 없었나. 저걸 써주고 읽게 한 참모진도 같이 반성해라.” e글중심이 네티즌의 다양한 생각을 모았습니다.

 
* e 글 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 반말과 비속어가 있더라도 원문에 충실하기 위해 그대로 인용합니다.

 
* 어제의 e 글 중심 ▷ 부양의무제 폐지 ... “악용 걱정” vs “반가운 소식”
#네이버
"대다수 아니 거의 99.99% 이상은 입양하면서 내 자녀와 동일하게 기를 겁니다. 그런데 문 대통령 말씀은 마치 아이를 ‘물건 바꾸듯’ 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느껴져 마음이 아픕니다. 좀 더 본질적인 해법을 고민해야 합니다. 뱃속 아가부터 영유아 절대약자를 보호하는 다부처가 필요합니다."

ID 'kyho****'

#다음
"지식이 조금 부족한 게 느껴져서 생방송 들으면서 약간 철렁했습니다. 대통령님 말 한마디에 연연하기보다 입양기관들이 체계적으로 치밀하게 개편을 해 나가리라 믿습니다."

 ID '프퍼'

 
 
#클리앙
"설마 해서 직접 들어봤습니다. 이건 물건에나 가능한 거죠. 명백한 인권 문제 발언입니다. 배 아파서 낳은 아이도 맞지 않으면 바꾸거나 입양 보내나요."
 

ID '머이지'

#뽐뿌
"보건복지부, 경찰 어디에서도 제대로 보호 받지 못하는 아동들을 위해서 우리나라에도 국가아동보호국 신설 반드시 필요하다고 봅니다."
 

ID 'ABRANTES' 

#네이버
"줄더라도 어린 생명이 안전하게 성장하게 만들어 줄 수 있는 능력과 인성을 가진 부모에게 입양하게 해야지."

ID 'hans****'

#다음
"입양을 했다면 학대로 넘어갈 가능성이 많아서, 이렇게 누군가가 죽고 다치느니 파양을 해서라도 아이를 보호하는 게 맞다고 생각하는데."

ID 'Wendie'


장유경 인턴기자 
지금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슈들입니다. 제목을 클릭하면 원글로 이동합니다.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