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동빈 "오늘은 아버지가 더욱 그립다"…고 신격호 1주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8일 "오늘은 아버지가 더욱 그리워지는 날”이라며 “아버지의 빈 자리가 이렇게 크다는 걸 다시 깨닫는다”고 밝혔다. 이날 롯데그룹이 사내 인트라넷을 통해 공개한 신 명예회장의 온라인 추모관 인사말을 통해서다. 롯데그룹은 지난해 1월 19일 타계한 신 명예회장의 1주기를 맞아 18~22일 온라인 추모관을 운영한다. 

18~22일 롯데 유튜브에서 볼 수 있어

 
신 회장은 “어려움이 있을 때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그것을 극복해 나가겠다는 굳은 의지라는 말씀을 떠올리며 어떤 힘든 순간도 이겨내겠다”고 말했다. 신 회장은 “돌이켜보면 (신 명예회장은) 아버지이기 이전에 제게 큰 스승이기도 했다”며 “아버지와 같은 시대를 살 수 있어서 영광이었고 그 가르침을 깊이 새기겠다”고 했다.  
 
온라인 추모관에는 신 명예회장의 일대기, 어록 등이 담긴 추모 영상과 고인의 명예 장례위원장을 맡았던 이홍구 전 국무총리,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등 각계각층의 추모사가 소개됐다. 신 명예회장의 울산시 울주군 고향 집 실내 모습이 추모 영상에서 처음 공개됐다. 고인이 수십 년간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옷과 신발, 가구, 소품 등이 담겼다.  
 
.

.

 
고인의 장녀인 신영자 롯데복지재단 전 이사장은 추모 영상에서 “어린 시절 낯선 타국에서 힘들게 사업을 하시면서도 늘 고국과 고향을 생각하고 그리워하셨다”면서 “그런 마음이 롯데라는 그룹을 일구고 한국 경제에 이바지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됐다”고 회상했다. 
 

또 온라인 추모관에는 버클리 음대 출신의 시각장애인 피아니스트 강상수씨의 추모 연주 '왓 어 원더풀 월드' 영상도 올라와 있다. 강씨는 2013년 학비 마련에 어려움을 겪을 때 롯데장학재단을 통해 3년 동안 유학 학자금과 생활비 등을 지원받았다. 고인은 1983년 사재를 출연해 롯데장학재단을 설립했다. 롯데장학재단은 강씨를 비롯해 지금까지 5만여 명에게 장학금을 지원했다.  
 

신 명예회장은 1994년엔 외국인 근로자를 돕기 위해 롯데복지재단을 설립했다. 신 명예회장 본인이 일본 생활 시절 외국인으로서 겪은 어려움을 누구보다 잘 알기에 외국인 근로자들의 복지 문제에 적극 나선 것이라고 롯데그룹 측은 설명했다. 롯데복지재단은 산업재해 및 임금 체불 등으로 어려움에 처한 외국인 근로자에 대한 지원과 상담소 및 쉼터, 의료 혜택 제공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신 명예회장의 온라인 추모관은 사내 인트라넷을 통해 임직원에게 공개됐지만, 롯데그룹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일반인도 볼 수 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