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기자회견만 소통이라고 생각 안해…여러 방식 국민소통 노력"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온오프 혼합 방식의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온오프 혼합 방식의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자신의 '불통'을 지적하는 질문에 "기자회견만이 소통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온·오프라인 화상연결 방식의 신년 기자회견에서 "대통령께서 '불통의 모습을 보인다'는 지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한 1년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때문에 기자회견 등 기자들과의 소통이 어려운 상황이었다는 것은 다 이해하리라 생각한다"며 "춘추관에서 그 사이사이에도 기자회견, 녹지원에 기자들을 초청한다든가, 제가 춘추관을 방문한다든가 여러 번 의논들이 있었지만 그럴 때마다 방역상황이 안 좋아져서 미루게 됐던 점들을 아시고 계시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저는 반드시 기자회견 만이 국민들과의 소통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어느 대통령보다 현장방문을 많이 했고, 또 현장방문에서도 비록 작은 그룹의 국민이긴 하지만 서로 양방향 대화를 주고받는 경우가 많았다"고 밝혔다. 
 
이어 "부족했다고 느끼신다면 앞으로 그 점에 대해서 보다 소통을 더 늘리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