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박원순 행동 안타까워"…무공천 번복엔 "당헌 불변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온오프 혼합 방식의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온오프 혼합 방식의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여러모로 안타깝다"며 "피해자의 피해 사실, 그 이후 여러 논란의 과정에서 이른바 2차 피해가 주장되는 상황도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한편으로는 박원순 전 시장이 왜 그런 행동을 했으며, 왜 극단적인 선택을 했는지도 대단히 안타깝게 생각하는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정치적 동지'이자 대통령으로서 박 전 시장 사건에 대한 입장 표명을 요청받자 이같이 답했다. 
 
또 문 대통령은 자신이 당 대표 시절 만들었던 '무공천 원칙'을 뒤집고 더불어민주당이 올해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기로 한 데 대해선 "당과 당원들의 선택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제가 만들었던 당헌에는 단체장의 귀책사유로 궐위가 될 경우 재보선에 후보를 내지 않는다는 규정이 있었지만, 당헌은 고정불변이 아니다"며 "제가 대표 시절에 만들어진 당헌이라고 해서 신성시될 수는 없다. 당헌은 종이 문서 속에 있는 것이 아니고, 결국 당원들의 전체 의사가 당헌"이라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