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발 늦게 온 눈폭탄···서울 오후 1시부터 시간당 2㎝ 쌓인다

눈이 내리는 18일 서울 종로구 종각역 네거리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뉴스1

눈이 내리는 18일 서울 종로구 종각역 네거리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뉴스1

18일 새벽부터 폭설이 내리면서 출근길 비상이 발생할 것이라는 기상청 예보와 달리 서울에는 출근 시간이 지난 오전부터 눈이 본격적으로 내리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에 일시적으로 서울에 강한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10시 현재 서울과 인천, 경기 북부 등에서 눈이 내리고 있으며, 경기 남부에는 일부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이 있다. 기상청은 “눈 구름대는 후면의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다소 발달하고 있으며, 이 눈 구름대가 남하하면서 오늘 오후 1시를 전후로 서울에 영향을 주면서 시간당 2㎝의 다소 강한 눈이 내릴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서울 등 수도권을 비롯해 충청, 전라, 강원(영서·산지), 경상 내륙 지역에는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
 
오전 10시 현재 서울의 공식 적설량은 0.2㎝(종로구 관측소)다. 자치구 중에서는 노원구가 0.9㎝로 가장 많은 적설량을 기록하고 있다.
 
우진규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수도권 등 서쪽지방 중심으로 1~5㎝의 눈이 더 내리고 강원 영서에는 많은 곳은 10㎝ 이상 눈이 쌓일 것”이라며“오후 1시 전후에 남하하는 강한 눈구름대의 영향으로 눈이 정점을 찍은 뒤 그 이후에 점차 약해지겠다”고 말했다.
 

오후 6시쯤 눈 그칠 듯…퇴근길 주의

수도권 레이더 영상 및 강수 예보. 수도권기상청

수도권 레이더 영상 및 강수 예보. 수도권기상청

당초 기상청은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 수도권, 강원 영서 지역에 집중적으로 매우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예보했다. 하지만, 기상청 예보와 달리 서울에는 전날 밤에 눈이 일부 쌓이긴 했지만, 새벽부터 출근 시간 전까지는 적설을 기록할 만큼 눈이 내리지 않았다. 
 
이에 대해 기상청은 “발해만 부근에 위치한 기압골의 남하로 남서풍이 유입되면서 내륙의 찬 공기와 만나 구름대가 발달할 것으로 예상하였으나, 기압골의 남하 속도가 느려져 남서풍보다 서풍이 지속돼 서울의 경우 눈 구름대가 약해 소강상태가 길어지고 있다”고 해명했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예상보다 남서류가 약하다 보니 밤사이에 눈구름대는 다행히 서울을 비켜나갔고, 경기 남부와 충청, 전라도를 중심으로 지나가면서 해당 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렸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경기 안성 9.3㎝, 평택 6.3㎝ 수원 3.5㎝ 등 경기 남부에는 많은 양의 눈이 내렸다. 강원도 홍천(구룡령) 17.9㎝ 충북 제천 7.4㎝, 전북 고창 12㎝, 광주 7.3㎝ 등 강원과 충청, 전라도에도 많은 눈이 쌓인 상태다.
 
수도권과 강원 영서는 눈이 오후 6시 정도까지 내리다가 점차 그치겠다. 남부 지방과 충청권은 오후 3시까지 눈이 이어지겠다.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예상 적설량은 수도권과 충청 내륙, 전라 내륙, 경남 서부 내륙, 경북 내륙이 1~5㎝를 기록하겠다. 강원 영서와 충북 중북부, 경북 북부 내륙은 3~8㎝를 기록하겠고, 많은 곳은 강원 영서 중남부를 중심으로 10㎝ 이상 내리겠다. 강원 동해안, 경북 동해안, 경남 동부 내륙에는 1㎝의 눈이 내릴 전망이다.
 
이후에는 기온이 크게 떨어지면서 내린 눈이 얼어붙을 가능성이 커 퇴근길 교통 대란이 우려된다. 기상청은 “눈 오는 지역은 가시거리가 짧아지고 많은 눈이 쌓이거나 얼면서 빙판길이 많겠으니, 차량운행 시 차간 거리를 충분히 유지, 감속 운전해 추돌사고 등 피해 없도록 보행자 및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