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文 "윤석열은 문 정부 검찰총장…정치 목적 없다 생각"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온·오프 혼합 방식의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정국 이슈 및 올해 국정운영 방향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날 회견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거리 두기를 감안해 소수의 기자들만 현장에 배석하고 다수의 기자들이 화상 연결 및 실시간 채팅으로 질문하는 비대면 방식으로 이뤄졌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온·오프 혼합 방식의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정국 이슈 및 올해 국정운영 방향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날 회견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거리 두기를 감안해 소수의 기자들만 현장에 배석하고 다수의 기자들이 화상 연결 및 실시간 채팅으로 질문하는 비대면 방식으로 이뤄졌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은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8일 오전 10시 취임 후 네 번째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법무부과 검찰의 갈등과 관련한 질문에 "사실 법무부와 검찰은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과제를 통해 협력해 나가야 할 관계인데 그 과정에서 갈등이 부각된 것 같아 국민들께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검찰과 법무부가 협력해서 검찰개혁이라는 대과제를 잘 마무리하고 발전시켜 나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윤 총장에 대한 저의 평가를 한마디로 말씀드리면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다"라며 "윤 총장이 정치를 염두에 두고 검찰총장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검찰개혁이라는 것이 워낙 오랫동안 이어졌던 검찰과 경찰과의 관계라든지, 검찰의 수사 관행문화 이런 것을 다 바꾸는 일이기 때문에 그 점에서 법무부 장관과 총장 사이에 관점의 차이가 있을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이제는 서로의 입장을 잘 알게됐기 때문에 국민을 염려시키는 갈등 없으리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를 고려해 온·오프라인 화상연결을 통한 방식으로 진행됐다. 현장 20명, 온라인 화상연결 100명 등 120명의 기자가 참여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