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전직 대통령 사면 지금은 말할 때 아니다"

사진 청와대 유튜브

사진 청와대 유튜브

문재인 대통령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에 대해 "지금은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8일 오전 10시 취임 후 네 번째 신년 기자회견에서 "솔직히 제 생각을 말씀드리겠다. 전직 두 대통령이 수감돼 있는 사실은 국가적으로 매우 불행한 사태이다. 또한 두 분 모두 연세가 많고 건강이 좋지 않다는 말이 있어서 걱정이 많이 된다"면서도 "지금은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재판 절차가 이제 막 끝났다. 엄청난 국정농단 권력형 비리가 사실로 확인됐고, 국가적 피해가 막심했다. 우리 국민들이 입은 고통이나 상처도 매우 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전 대통령을 지지하셨던 분들도 많고, 지금 상황에 아파하고 안타까워 하는 사람도 많을 것이라 생각한다. 적절한 시기가 되면 더 깊은 고민을 해야 할 때가 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러나 그에 대해서도 대전제는 국민에게 공감대가 형성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국민이 사면에 공감하지 않는다면 사면이 통합의 방안이 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명숙 전 총리의 사면과 관련한 질문도 나왔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개인적으로 한명숙 전 총리나 두 전직 대통령을 다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도 "제가 개인적으로 안타깝게 생각한다는 것과 대통령의 사면은 엄연히 다르다고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대통려의 사면권도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것이기 때문에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아직까지는 정치인 사면에 대해 검토한 적이 없다"며 "대통령의 일방적인 사면행사는 어렵다고 생각하고 그것이 시대적인 요청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를 고려해 온·오프라인 화상연결을 통한 방식으로 진행됐다. 현장 20명, 온라인 화상연결 100명 등 120명의 기자가 참여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