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굿투럭, 새로운 택배 서비스 '쌩배' 출시

최근 장기화되는 코로나19로 소비자들의 소비 패턴이 온라인으로 기울어지는 가운데 온라인 시장에서도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 온라인 시장이 커짐에 따라 배송(운송) 분야도 함께 주목을 받는다.  
 
배송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속도 경쟁이다. ‘새벽배송’, ‘배송지연 보상’ 등과 같은 서비스 키워드를 내세우며 안전하고 정확한 배송은 뒷전이 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고 있다.  
 
최근 운송전문업체 굿투럭(GoodsToLuck)이 선한 경쟁력을 발휘할 수 있는 새로운 택배 서비스 ‘쌩배’를 출시했다.  
 
쌩배는 ‘하루 더 빠른 배송’이라는 슬로건에 맞게 최적화된 운송 프로세스를 운영하여 안전하고 정확한 운송을 책임질 수 있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쌩은 ‘生’ 또는 의성어 ‘쌩~’의 의미를 담아 신선하고 빠르게 배송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  
 
해당 서비스는 이용자에게 맞는 물품과 물량에 따른 최적화된 운송 프로세스를 인프라 구축 전에 시뮬레이션 한다는 것이 핵심요소이다. 자사 연구소에서 구축해 놓은 TMS(운송관리시스템)와 운송 프로세스 시뮬레이션 프로그램(ALX)을 통해 택배 시간을 이용자가 선택하여 그에 맞는 배송 관리(Delivery Management)를 받을 수 있다.  
 
굿투럭의 서비스 운영 총 책임자인 진창원 사업부장은 “운송 업계와 소비자가 모두 힘들고 피해를 보는 경쟁은 있어서는 안된다”라며 “신뢰도 높은 데이터와 시스템을 통해 업계와 소비자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는 유의미한 경쟁을 해야한다”며 쌩배를 론칭한 이유를 밝혔다.  
 
굿투럭 신상우 대표는 “사명인 ‘Goods to Luck’ 과 ‘행운을 배송합니다’의 슬로건처럼 2021년에는 하루 빨리 코로나19에서 벗어나 많은 이들이 행운을 주고받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굿투럭은 특정 지역, 특정 고객사를 전담하여 책임 배송 서비스를 대행하는 고객 맞춤형 배송 시스템인 전담 배송 시스템으로 업계와 소비자를 모두 충족시키는 서비스를 완성해왔다. 이 밖에도 의약품이나 고가의 장비 등 특수성에 맞춘 ‘특화 배송’ 시스템도 운영 중이며, 실시간으로 빠르고 스마트하게 기업화물 운송 배차를 받을 수 있는 ‘배차 반장’ 플랫폼도 제공하고 있다. 서비스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