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 "고시원·쪽방 등 살던 1241명 공공임대 입주"

서울의 아파트 단지 모습. 중앙포토

서울의 아파트 단지 모습. 중앙포토

서울시가 지난해 국토교통부 '주거상향 지원사업'을 통해 고시원·쪽방·여인숙 등에 거주하던 1241명이 공공임대주택에 입주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고 18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들은 대부분 고시원·쪽방·여인숙·지하창고 등 집이 아닌 비주택에서 살고 있거나 주거 환경이 열악한 반지하에서 살고 있던 사람들이다.
 
이들 중 461명은 이미 지난해 입주를 완료했고, 나머지 780명은 입주를 앞두고 있다.
 
주거상향 지원사업은 주거취약계층을 발굴해 공공임대주택 입주부터 자활·돌봄 등 사후관리까지 전 과정을 밀착 지원하는 서비스로 지난해 4월 처음 시작했다.
 
시는 상담을 통해 공공임대주택 입주지원 기준에 부합하는 대상자를 적극 발굴한다. 무(無) 보증금과 이사비·생필품 지원으로 경제적 부담도 덜어준다.
 
시는 올해부터 대상자 발굴지역을 기존의 중·용산·동작·관악·구로구뿐만 아니라 성북·노원·광진·금천구를 포함해 9개 구로 늘리기로 했다. 반지하 주택 거주자도 포함시키기로 했다.
 
주거상향 지원사업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자치구별 주거복지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